나무의 생

바람예수글 조회 수 532 추천 수 0 2017.05.19 13:59:31



 나무의 생 / 정연복

 

자연의 리듬에 맞추어

조금의 서두름 없이 살면서도

 

철 따라 예쁜 꽃을 피우고

알찬 열매를 맺으며

 

삶에 지친 세상 사람들에게

시원한 그늘도 제공한다.

 

그냥 선물로 주어지는

햇빛과 비와 바람에 만족하고

 

욕심 없이 순리대로

착하게 착하게만 살아가니까

 

가진 게 별로 없어도

전혀 가난해 보이지 않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10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같이 바람예수 2017-05-21 547
11209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에게 바람예수 2017-05-21 553
11208 바람예수글 생의 연주 바람예수 2017-05-21 537
11207 바람예수글 낙엽의 오솔길 바람예수 2017-05-21 495
11206 바람예수글 선인장 바람예수 2017-05-21 535
11205 바람예수글 <찰나 시 모음> 정연복의 ‘시간의 얼굴’ 외 바람예수 2017-05-20 572
11204 바람예수글 <지금 이 순간 시 모음> 정연복의 ‘이 순간’ 외 바람예수 2017-05-19 600
11203 바람예수글 <영원 시 모음> 정연복의 ‘순간과 영원’ 외 바람예수 2017-05-19 571
11202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9 551
11201 바람예수글 <장미와 안개꽃 시 모음> 정연복의 ‘안개꽃과 장미’ 외 바람예수 2017-05-19 550
11200 바람예수글 <가난 시 모음> 정연복의 ‘가난한 연인들을 위한 시’ 외 바람예수 2017-05-19 524
11199 바람예수글 <심장 시 모음> 정연복의 ‘심장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5-19 530
11198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회갑 축시’ 외 바람예수 2017-05-19 592
» 바람예수글 나무의 생 바람예수 2017-05-19 532
11196 바람예수글 구원 바람예수 2017-05-19 564
11195 바람예수글 대추차 바람예수 2017-05-18 595
11194 바람예수글 사랑 꽃 바람예수 2017-05-18 580
11193 바람예수글 사랑의 행복 바람예수 2017-05-18 589
11192 바람예수글 사랑의 반성 바람예수 2017-05-18 569
11191 바람예수글 <개미 시 모음> 정연복의 '개미와 나' 외 바람예수 2017-05-18 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