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바람예수글 조회 수 533 추천 수 0 2017.07.13 11:47:42



 자기 / 정연복

 

꽃은 자기를

미워하지 않는다

 

아무리 작고

이름 없는 풀꽃이라도.

 

꽃은 자기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여

 

늘 웃는 얼굴에다가

마음도 영혼도 편안하다.

 

그래서

꽃들이 예쁜 거다

 

제 안의 자기와

화평하게 지내는 까닭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58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460
11757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465
11756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465
11755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492
11754 바람예수글 막걸리 시인 바람예수 2017-07-15 473
11753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7-07-15 474
11752 바람예수글 동무 바람예수 2017-07-15 491
11751 바람예수글 느낌 바람예수 2017-07-15 487
11750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487
11749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482
11748 바람예수글 짜장면 바람예수 2017-07-15 488
11747 바람예수글 <하늘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599
11746 바람예수글 <하늘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507
11745 바람예수글 하늘에서 보면 바람예수 2017-07-13 490
11744 바람예수글 무지개 바람예수 2017-07-13 502
» 바람예수글 자기 바람예수 2017-07-13 533
11742 바람예수글 <감기와 몸살 시 모음> 정연복의 ‘감기 몸살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3 474
11741 바람예수글 <밤 시 모음> 정연복의 ‘밤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7-13 478
11740 바람예수글 <애인 시 모음> 정연복의 ‘애인’ 외 바람예수 2017-07-13 557
11739 바람예수글 <재미있는 연애시 모음> 정연복의 ‘딸기코’ 외 바람예수 2017-07-13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