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시인

바람예수글 조회 수 216 추천 수 0 2017.07.15 18:53:14

 


  막걸리 시인 / 정연복

 

그래도 시인이랍시고

열심히 시를 짓다가 보면

 

어느 한순간 밀물같이

허기가 밀려오는데.

 

초록빛 병에 담긴

막걸리 두어 잔을 마시면

 

심신의 피로가 풀리면서

이따금 멋진 시상도 떠오른다.

 

시를 애써 만들다 보니

막걸리를 맛있게 먹게 되고

 

또 막걸리 덕분에 어쩌다가

맛깔스런 뽕짝 시도 생겨나니.

 

비록 가난해도

크게 남부러울 것도 없는

 

꼭 막걸리 같은 시를 꿈꾸는

나는 행복한 시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74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221
11773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212
11772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204
11771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198
11770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213
11769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217
» 바람예수글 막걸리 시인 바람예수 2017-07-15 216
11767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7-07-15 216
11766 바람예수글 동무 바람예수 2017-07-15 215
11765 바람예수글 느낌 바람예수 2017-07-15 222
11764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225
11763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233
11762 바람예수글 짜장면 바람예수 2017-07-15 237
11761 바람예수글 <하늘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284
11760 바람예수글 <하늘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266
11759 바람예수글 하늘에서 보면 바람예수 2017-07-13 258
11758 바람예수글 무지개 바람예수 2017-07-13 260
11757 바람예수글 자기 바람예수 2017-07-13 246
11756 바람예수글 <감기와 몸살 시 모음> 정연복의 ‘감기 몸살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3 249
11755 바람예수글 <밤 시 모음> 정연복의 ‘밤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7-13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