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비

바람예수글 조회 수 460 추천 수 0 2017.07.15 23:38:02



  장대비 / 정연복

 

찔끔찔끔 내리는 비도

고맙기는 하지만

 

가뭄을 해소하는 데는

역부족이다.

 

하늘에 커다란

구멍이라도 난 것처럼

 

사정없이 퍼붓는

장대비가 가끔 내려야 한다.

 

나의 삶을 무너뜨릴 것같이

이따금 찾아오는 슬픔의 폭우도

 

내 가슴이 메마르지 않으려면

꼭 필요한 게 아니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81 바람예수글 새의 시 바람예수 2017-07-18 417
11780 바람예수글 <시(詩) 모음> 정연복의 ‘흐르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7-18 425
11779 바람예수글 흐르는 시(詩) 바람예수 2017-07-18 428
11778 바람예수글 그리움을 달래는 시 바람예수 2017-07-18 414
11777 바람예수글 너의 나 바람예수 2017-07-18 510
11776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7-07-18 417
11775 바람예수글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41
11774 바람예수글 시(詩) 바람예수 2017-07-17 452
11773 바람예수글 이슬비 사랑 바람예수 2017-07-17 446
11772 바람예수글 오락가락 바람예수 2017-07-17 439
11771 바람예수글 <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07-17 413
11770 바람예수글 <장대비 시 모음> 정연복의 ‘장대비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7 442
11769 바람예수글 장대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21
11768 바람예수글 꽃과 나무 바람예수 2017-07-17 430
11767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446
11766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432
11765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430
11764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433
11763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439
»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