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예수글 조회 수 221 추천 수 0 2017.07.16 19:26:59


  말 / 정연복

 

사람끼리 주고받는 말은

말도 많고 탈도 많은데

 

자연이랑 나누는 말은

조용하고 평화롭다.

 

나는 자연에게 귀를 기울이고

자연도 내 말을 경청하니까

 

오해와 다툼의 소지가 없고

깊은 대화가 이루어지는 것 같다.

 

소란스러운 세상에서

이 사람 저 사람과 말을 교환할 때

 

가끔은 내 자신이 꽃이나 나무 같은

자연이 되어 보아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221
11773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212
11772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205
11771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199
11770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213
11769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218
11768 바람예수글 막걸리 시인 바람예수 2017-07-15 217
11767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7-07-15 217
11766 바람예수글 동무 바람예수 2017-07-15 216
11765 바람예수글 느낌 바람예수 2017-07-15 223
11764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225
11763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234
11762 바람예수글 짜장면 바람예수 2017-07-15 237
11761 바람예수글 <하늘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284
11760 바람예수글 <하늘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266
11759 바람예수글 하늘에서 보면 바람예수 2017-07-13 258
11758 바람예수글 무지개 바람예수 2017-07-13 260
11757 바람예수글 자기 바람예수 2017-07-13 246
11756 바람예수글 <감기와 몸살 시 모음> 정연복의 ‘감기 몸살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3 249
11755 바람예수글 <밤 시 모음> 정연복의 ‘밤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7-13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