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나무

바람예수글 조회 수 448 추천 수 0 2017.07.17 09:16:27



 꽃과 나무 / 정연복

 

꽃이나 나무를

가만히 보고 있으면

 

불안하거나 초조한 기색이

전혀 없다.

 

그냥 자기다운

모습으로 있으면 되니까

 

달리 욕심 부릴 일도 없고

걱정할 것도 없이.

 

꽃은 꽃대로

나무는 나무대로

 

꾸밈없이 자연스럽게

행복하게 살아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84 바람예수글 따뜻한 손 바람예수 2017-07-19 435
11783 바람예수글 흑백사진 바람예수 2017-07-19 409
11782 바람예수글 바람의 말 바람예수 2017-07-18 438
11781 바람예수글 꽃잎 찬가 바람예수 2017-07-18 450
11780 바람예수글 새의 시 바람예수 2017-07-18 442
11779 바람예수글 <시(詩) 모음> 정연복의 ‘흐르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7-18 451
11778 바람예수글 흐르는 시(詩) 바람예수 2017-07-18 449
11777 바람예수글 그리움을 달래는 시 바람예수 2017-07-18 437
11776 바람예수글 너의 나 바람예수 2017-07-18 537
11775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7-07-18 435
11774 바람예수글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65
11773 바람예수글 시(詩) 바람예수 2017-07-17 474
11772 바람예수글 이슬비 사랑 바람예수 2017-07-17 472
11771 바람예수글 오락가락 바람예수 2017-07-17 461
11770 바람예수글 <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07-17 435
11769 바람예수글 <장대비 시 모음> 정연복의 ‘장대비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7 460
11768 바람예수글 장대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44
» 바람예수글 꽃과 나무 바람예수 2017-07-17 448
1176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471
11765 바람예수글 십년 바람예수 2017-07-16 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