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

바람예수글 조회 수 451 추천 수 0 2017.07.17 14:32:00


() / 정연복

 

너른 대지 위의

새까만 점 하나 같은

 

개미 한 마리

종종걸음 친다.

 

<오늘도 나는

내 갈 길 간다.

 

아무리 땅이 넓어도

나는 길을 잃지 않는다.>

 

온몸으로 신념에 찬

시를 쓰면서

 

땡볕에 후끈 달구어진 길

거침없이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81 바람예수글 새의 시 바람예수 2017-07-18 417
11780 바람예수글 <시(詩) 모음> 정연복의 ‘흐르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7-18 425
11779 바람예수글 흐르는 시(詩) 바람예수 2017-07-18 428
11778 바람예수글 그리움을 달래는 시 바람예수 2017-07-18 414
11777 바람예수글 너의 나 바람예수 2017-07-18 510
11776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7-07-18 417
11775 바람예수글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41
» 바람예수글 시(詩) 바람예수 2017-07-17 451
11773 바람예수글 이슬비 사랑 바람예수 2017-07-17 445
11772 바람예수글 오락가락 바람예수 2017-07-17 439
11771 바람예수글 <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07-17 412
11770 바람예수글 <장대비 시 모음> 정연복의 ‘장대비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7 441
11769 바람예수글 장대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20
11768 바람예수글 꽃과 나무 바람예수 2017-07-17 429
11767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445
11766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432
11765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429
11764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432
11763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439
11762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