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시 모음> 정연복의 장밋빛 심장

 

+ 장밋빛 심장

 

지상에서

살아가는 동안

 

어느 누구를

정말 사랑할 수 있다면.

 

그 사랑 너무너무

깊고 간절하여서

 

심장이 빨간

장미같이 된다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얼마나 행복할까

 

그런 사랑

그런 사람은.

 

 

+ 심장의 노래

 

자그마치

육십 년 세월 동안

 

꽤 많이

낡아졌을 법도 한데

 

아직도 매 순간

콩닥콩닥 뛰고 있는

 

하지만 언젠가는

찰나에 가만히 멈추어질

 

나의 작은 심장

하나 가득히

 

하늘 맑고 푸른 오늘은

담으리라

 

이 봄날의 햇살같이

밝고 따스한 사랑

 

 

+ 심장

 

심장은

영어로 하트다

 

하트는

사랑을 뜻한다

 

그러니까 심장이

곧 사랑이다.

 

지금 내 심장이

콩닥콩닥 뛰는 것

 

그냥

그런 게 아니다

 

아직 살아 있을 때

누구라도 사랑하라고 그런 거다.

 

 

+ 심장

 

깨알같이 많은 세상살이

근심걱정과 욕심에 찌들어

 

쭉정이처럼 흉측한

모양의 심장이 아니다.

 

이 세상의 수다히 좋은 것들을

사랑하고 또 사랑하여

 

새빨간 장미같이 뜨겁게

불붙어버린 심장이다.

 

한줄기 바람처럼 스쳐 지나가는

지상의 생이 끝나기 전에

 

내가 꼭 한번 가슴속에

가져보고픈 것은.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75 바람예수글 우리 집 – 집들이 축시 바람예수 2017-12-09 16
12774 바람예수글 동그랗게 – 회갑 축시 바람예수 2017-12-09 17
12773 바람예수글 낚시 – 회갑 축시 바람예수 2017-12-08 19
12772 바람예수글 <웨딩드레스 시 모음> 정연복의 ‘웨딩드레스’ 외 바람예수 2017-12-08 17
12771 바람예수글 <한파 시 모음> 정연복의 ‘한겨울 풀’ 외 바람예수 2017-12-08 21
12770 바람예수글 모닥불의 기도 바람예수 2017-12-08 18
12769 바람예수글 한파가 찾아온 날의 기도 바람예수 2017-12-08 19
12768 바람예수글 죽음 바람예수 2017-12-08 16
12767 바람예수글 <물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물의 길’ 외 바람예수 2017-12-08 13
12766 바람예수글 <물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물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2-08 14
12765 바람예수글 <아내에게 쓰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에게 쓰는 시’ 외 바람예수 2017-12-08 13
12764 바람예수글 아내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7-12-08 14
12763 바람예수글 <타인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2-08 16
12762 바람예수글 타인 바람예수 2017-12-08 10
12761 바람예수글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12-08 12
12760 바람예수글 <목숨꽃 시 모음> 정연복의 ‘목숨꽃’ 외 바람예수 2017-12-07 15
12759 바람예수글 행복한 삶의 노래 바람예수 2017-12-07 21
» 바람예수글 <심장 시 모음> 정연복의 ‘장밋빛 심장’ 외 바람예수 2017-12-07 15
12757 바람예수글 심장 바람예수 2017-12-07 21
12756 바람예수글 촛불의 노래 바람예수 2017-12-07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