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인생

바람예수글 조회 수 133 추천 수 0 2018.01.12 07:11:37



 날씨와 인생 / 정연복 

 

오늘 날씨는

시시각각 변화무쌍

 

그냥 한 편의

인생 드라마 같다.

 

잔뜩 흐렸다가

맑고 푸른 하늘이다가

 

또다시 잿빛 먹구름의

오락가락 속에

 

한줄기 보슬비 내리다

잠시 그쳤다가는

 

다시 우두둑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

 

다채롭고도

변덕스러운 날씨 따라

 

고요와 흔들림을 오가는

유월의 초록 이파리들

 

마치 나의 세상살이를

엿보는 듯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39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118
12938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33
12937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22
12936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32
»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33
12934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28
12933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25
12932 바람예수글 <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외 바람예수 2018-01-12 152
12931 바람예수글 <추위를 이기는 시 모음> 정연복의 ‘한겨울 풀’ 외 바람예수 2018-01-12 127
12930 바람예수글 손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37
12929 바람예수글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12
12928 바람예수글 <땅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땅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0 104
12927 바람예수글 땅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23
12926 바람예수글 하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22
12925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10
12924 바람예수글 한겨울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09 110
12923 바람예수글 사랑 꽃 바람예수 2018-01-09 113
12922 바람예수글 아빠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01-09 105
12921 바람예수글 사랑의 아빠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9 100
12920 바람예수글 아빠의 길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9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