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무

바람예수글 조회 수 184 추천 수 0 2018.01.12 08:15:22


 겨울나무 / 정연복

 

영하 20도 가까운

살인적인 추위 속에

 

알몸으로 버티고 서 있는

겨울나무를 보니 알겠다.

 

꽃 피는 봄날은

그냥 오는 게 아니라

 

끝내 겨울을 견디고서야

비로소 봄이라는 것.

 

자연의 봄날같이

인생의 봄날도

 

숱한 고통과 시련 너머

찾아오리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45 바람예수글 해바라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5 182
12944 바람예수글 땅 노래 바람예수 2018-01-15 172
12943 바람예수글 <미소와 웃음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의 웃음’ 외 바람예수 2018-01-15 182
12942 바람예수글 들꽃 소망 바람예수 2018-01-13 207
12941 바람예수글 들꽃같이 바람예수 2018-01-13 204
12940 바람예수글 <새해 소망 시 모음> 정연복의 ‘새해 소망’ 외 바람예수 2018-01-13 205
12939 바람예수글 <소망 시 모음> 정연복의 ‘소망’ 외 바람예수 2018-01-13 223
12938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2 207
12937 바람예수글 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1-12 208
12936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75
12935 바람예수글 삼한사온(三寒四溫) 바람예수 2018-01-12 203
12934 바람예수글 동장군에게 바람예수 2018-01-12 201
12933 바람예수글 나이테 바람예수 2018-01-12 201
12932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200
»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84
12930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89
12929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06
12928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82
12927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89
12926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