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노래

 

+ 나의 노래

 

나 이제 알아요

내가 누구라는 걸

 

말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느낌으로 알 수 있어요.

 

하늘의 구름 한 조각

또 지상의 한 송이 들꽃같이

 

끝없이 너른 세상 속

작디작은 존재라는 걸.

 

요즘 살아가다가

문득문득 느끼면서

 

마음 편안해요

참 기쁘고 행복해요.

 

 

+ 나를 노래하는 시

 

허공을 꿰뚫어 가는

작은 새 한 마리

 

얼마나 빛나는

자유의 영혼인가.

 

한철 피었다 지는

작은 들꽃 하나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 한 생인가.

 

지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의 존재도

 

그냥 이러하기를

소망하고 또 노래하리.

 

 

+ 나의 노래

 

눈부신 태양은

못 되어도 좋으리

 

세상의 어느 모퉁이

이름 없는 나무가 되어

 

고단한 길손

잠시 쉬었다 가는

 

작고 편안한 그늘 하나

드리우면 좋으리

 

청춘의 날은 가고

뜨거운 사랑의 시절도 가고

 

이제 얼마쯤 남은

나의 생은

 

손톱 자라듯

그렇게 조금씩만 깊어지기를....

 

 

+ 나의 노래

 

남들의 눈치

보지 않고 살아요

 

나의 모양과 빛깔

나만의 향기로

 

바람같이 구름같이

그냥 자유롭게 살아요.

 

소란스런 세상이라고

겁내지 않고 살아요

 

내 주변의 사람들

넉넉히 품어 안으며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 가벼운 발걸음 해요.

 

희망으로 물든 가슴에는

슬픔도 절망도 별것 아닌 것

 

내 생의 모든 빛과 그늘

한데 엮어

 

인생이라는 꽃나무 하나

힘껏 기르며 살아요.

 

 

+ 아름다운 나라

 

꽃 피고

새가 노래하는 나라

 

꽃 지고

새가 우는 나라.

 

밝은 태양이 떠오르고

희망이 용솟음치는 나라

 

연분홍 노을이 지고

어둠의 커튼이 내리는 나라.

 

기쁨 뒤에 슬픔

그 슬픔 너머 기쁨이 찾아오는

 

이 아름다운 나라는

멀리 있지 않다

 

내 안에

지금 나의 가슴속에 있다.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44 바람예수글 땅 노래 바람예수 2018-01-15 172
12943 바람예수글 <미소와 웃음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의 웃음’ 외 바람예수 2018-01-15 182
12942 바람예수글 들꽃 소망 바람예수 2018-01-13 206
12941 바람예수글 들꽃같이 바람예수 2018-01-13 204
12940 바람예수글 <새해 소망 시 모음> 정연복의 ‘새해 소망’ 외 바람예수 2018-01-13 204
12939 바람예수글 <소망 시 모음> 정연복의 ‘소망’ 외 바람예수 2018-01-13 222
»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2 205
12937 바람예수글 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1-12 207
12936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74
12935 바람예수글 삼한사온(三寒四溫) 바람예수 2018-01-12 202
12934 바람예수글 동장군에게 바람예수 2018-01-12 200
12933 바람예수글 나이테 바람예수 2018-01-12 201
12932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200
12931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84
12930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88
12929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05
12928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81
12927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88
12926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93
12925 바람예수글 <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외 바람예수 2018-01-12 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