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감옥

바람예수글 조회 수 56 추천 수 0 2018.05.16 01:17:34

 

 마음의 감옥 / 정연복  

 

0.7평의 비좁은

독방에 갇혀 살면서도

 

내면의 자유를

당당히 누리는 사람들이 있다.

 

두 발로 어디든

맘껏 다닐 수 있는데도

 

새장에 갇힌 새처럼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의 차이다

 

지금 나의 마음은

탁 트인 자유의 하늘인가

 

를 꽁꽁 가둬놓은

답답한 새장은 아닌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마음의 감옥 바람예수 2018-05-16 56
13861 바람예수글 <사랑의 기쁨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기쁨’ 외 바람예수 2018-05-16 60
13860 바람예수글 장미 가시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45
13859 바람예수글 장미의 감사기도 바람예수 2018-05-16 53
13858 바람예수글 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39
13857 바람예수글 철쭉 사랑 바람예수 2018-05-16 54
13856 바람예수글 <장미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장미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5-16 39
13855 바람예수글 <나무 기도 모음> 정연복의 ‘나무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5-16 44
13854 바람예수글 꽃과 당신 바람예수 2018-05-15 76
13853 바람예수글 꽃 선생님 바람예수 2018-05-15 35
13852 바람예수글 설렘 바람예수 2018-05-15 92
13851 바람예수글 사랑의 청춘 바람예수 2018-05-15 55
13850 바람예수글 흘러내림 바람예수 2018-05-15 50
13849 바람예수글 <나무 스승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 외 바람예수 2018-05-15 48
13848 바람예수글 나무 스승 바람예수 2018-05-15 37
13847 바람예수글 받아쓰기 바람예수 2018-05-14 53
13846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8-05-14 44
13845 바람예수글 <순수 시 모음> 정연복의 ‘순수’ 외 바람예수 2018-05-14 71
13844 바람예수글 샤워를 하면서 바람예수 2018-05-14 37
13843 바람예수글 샤워할 때의 시 바람예수 2018-05-14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