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비 오는 날의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7 추천 수 0 2018.05.16 09:22:48


 단비 오는 날의 시 / 정연복 

 

오랜 가뭄으로

산천초목이 타들어가고

 

지독한 더위로

심신이 지쳐갈 무렵.

 

예기치 않게

적당히 내리는 비

 

너무너무 반갑다

금쪽같은 비다.

 

나도 한세상 사는 동안

소낙비는 못 되어도

 

누군가에게 이슬비나

가랑비쯤의 단비가 되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단비 오는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5-16 7
13890 바람예수글 나그네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4
13889 바람예수글 키스 바람예수 2018-05-16 5
13888 바람예수글 죽을죄 바람예수 2018-05-16 9
13887 바람예수글 마음의 감옥 바람예수 2018-05-16 9
13886 바람예수글 <사랑의 기쁨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기쁨’ 외 바람예수 2018-05-16 11
13885 바람예수글 장미 가시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5
13884 바람예수글 장미의 감사기도 바람예수 2018-05-16 7
13883 바람예수글 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5
13882 바람예수글 철쭉 사랑 바람예수 2018-05-16 6
13881 바람예수글 <장미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장미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5-16 7
13880 바람예수글 <나무 기도 모음> 정연복의 ‘나무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5-16 3
13879 바람예수글 꽃과 당신 바람예수 2018-05-15 15
13878 바람예수글 꽃 선생님 바람예수 2018-05-15 4
13877 바람예수글 설렘 바람예수 2018-05-15 7
13876 바람예수글 사랑의 청춘 바람예수 2018-05-15 3
13875 바람예수글 흘러내림 바람예수 2018-05-15 9
13874 바람예수글 <나무 스승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 외 바람예수 2018-05-15 5
13873 바람예수글 나무 스승 바람예수 2018-05-15 5
13872 바람예수글 받아쓰기 바람예수 2018-05-14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