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승달의 노래

바람예수글 조회 수 53 추천 수 0 2018.05.16 11:36:44


 초승달의 노래 / 정연복

 

지금은 나 야윈

조각달에 불과하지만

 

슬프다 슬프다고

울지 않으리.

 

작은 씨앗 하나가

움트고 자라서

 

예쁜 꽃이 피어나고

큰 나무 되듯.

 

아직은 눈썹같이 가는

나도 차츰 커져

 

이윽고 반달 되고

보름달 될 날 있으리니.

 

끝없이 너른 밤하늘의

작디작은 나의 존재


손톱만큼도

부끄러워 않으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99 바람예수글 작은 풀꽃의 노래 바람예수 2018-05-20 55
13898 바람예수글 죽음 앞의 생 바람예수 2018-05-20 40
13897 바람예수글 독수리같이 바람예수 2018-05-17 39
13896 바람예수글 날씨와 마음 바람예수 2018-05-17 47
13895 바람예수글 별것 바람예수 2018-05-17 56
13894 바람예수글 빗속 들꽃 바람예수 2018-05-17 47
13893 바람예수글 <용서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용서’ 외 바람예수 2018-05-17 58
13892 바람예수글 <도화지 시 모음> 정연복의 ‘도화지’ 외 바람예수 2018-05-17 38
13891 바람예수글 빗속의 연인 바람예수 2018-05-16 60
13890 바람예수글 우산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63
13889 바람예수글 <달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의 초승달’ 외 바람예수 2018-05-16 56
13888 바람예수글 우산 바람예수 2018-05-16 50
13887 바람예수글 우산 바람예수 2018-05-16 59
» 바람예수글 초승달의 노래 바람예수 2018-05-16 53
13885 바람예수글 이슬비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73
13884 바람예수글 단비 오는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5-16 41
13883 바람예수글 나그네의 기도 바람예수 2018-05-16 45
13882 바람예수글 키스 바람예수 2018-05-16 45
13881 바람예수글 죽을죄 바람예수 2018-05-16 42
13880 바람예수글 마음의 감옥 바람예수 2018-05-16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