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음 시 모음> 정연복의 맑음

 

+ 맑음

 

맑은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세상

 

새롭고 신비한 느낌의

한 점 풍경화 같다.

 

맑고 순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세상

 

가슴에 와 닿는 게

너무너무 많다.

 

해맑은 영혼으로

한세상 살아가는 사람은

 

얼마나 좋을까

얼마나 행복할까.

 

 

+ 어제는 비, 오늘은 맑음

 

어제는 잔뜩 흐리고

빗줄기 오락가락하더니

 

오늘은 파란 하늘에

구름 한 점 없다.

 

싱그러운 5월의 바람에

초록 잎들 신나게 춤추고

 

아파트 담장 여기저기

피어나는 빨간 장미.

 

하늘에서 내리는 비로

온 땅이 깨끗해지듯

 

가슴속 슬픔의 이슬비로

나의 영혼은 한층 맑아지리.

 

 

+ 흐린 날의 시

 

하늘에

구름 흐르듯

 

날씨도

흐르는 것.

 

맑음에서 흐림으로

또 다시 맑음 쪽으로

 

쉼 없이

흘러 흘러서 간다.

 

오늘은 잔뜩 흐리고

쓸쓸한 느낌이니

 

내일은 쾌청하고

명랑한 날씨가 찾아오리.

 

 

+ 변화

 

맑음과 흐림

푸른빛과 잿빛을 오가며

 

하늘 모습은

끊임없이 변화한다.

 

밀물과 썰물

잔잔한 물결과 거센 파도

 

한 같은 바다의

서로 다른 얼굴 모습이다.

 

참으로 살아 있는 것은

쉼 없이 변화하는 것

 

자연이 그러하듯 삶도

또 사랑의 일도 마찬가지다.

 

 

+ 마음의 날씨

 

날씨가 흐리거나 맑음은

어찌할 수 없다

 

인간이 개입할 수 없는

자연의 영역이다

 

하지만 마음의 날씨는

내 자신이 만들어갈 수 있다.

 

잔뜩 흐린 날에도

마음을 맑게 가질 수 있다

 

화창하게 개인 날에도

마음이 흐릴 수 있다

 

나의 의지와 생각에 따라

마음의 풍경이 달라질 수 있다.

 

마음의 날씨라고 해서

언제나 맑을 수는 없겠지만

 

되도록 맑고 밝은 마음이라야

더 좋은 인생을 살아갈 수 있으리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10 바람예수글 사랑의 시소 바람예수 2018-06-15 7
14109 바람예수글 사랑의 강과 바다 바람예수 2018-06-15 3
14108 바람예수글 연애편지 바람예수 2018-06-15 6
14107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연애편지 바람예수 2018-06-15 4
14106 바람예수글 초록 연애편지 바람예수 2018-06-15 4
14105 바람예수글 꽃과 사랑 바람예수 2018-06-15 4
14104 바람예수글 부럽다 바람예수 2018-06-15 5
14103 바람예수글 사랑과 쉼 바람예수 2018-06-15 3
14102 바람예수글 한 송이 꽃 바람예수 2018-06-15 4
14101 바람예수글 목련 바람예수 2018-06-14 3
14100 바람예수글 초록 이파리 바람예수 2018-06-14 3
14099 바람예수글 실과 나 바람예수 2018-06-14 3
14098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3
14097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3
14096 바람예수글 <꽃의 아름다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은 왜 예쁜가’ 외 바람예수 2018-06-14 5
14095 바람예수글 <우산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우산’ 외 바람예수 2018-06-14 4
» 바람예수글 <맑음 시 모음> 정연복의 ‘맑음’ 외 바람예수 2018-06-13 9
14093 바람예수글 <클로버 시 모음> 정연복의 ‘클로버에게’ 외 바람예수 2018-06-13 9
14092 바람예수글 바람 바람예수 2018-06-13 12
14091 바람예수글 <연(鳶) 시 모음> 정연복의 ‘연줄과 인생’ 외 바람예수 2018-06-1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