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의 아름다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은 왜 예쁜가

 

+ 꽃은 왜 예쁜가

 

찬이슬 내리면

찬이슬 맞고

 

소낙비 내리면

소낙비 맞는다.

 

불평

한마디 없이

 

온몸으로

가만히.

 

꽃은 그냥

예쁜 게 아니다

 

삶의 고통과 시련

다 겪어서 예뻐진 거다.

 

 

 

+ 꽃은 왜 아름다운가

 

타고난

자기 모습으로 흡족하다

 

꾸밈이라곤 없다

성형수술이 뭔지 모른다

 

거울을 들여다보지 않는다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다

 

피고 지는 걸 개의치 않는다

살고 죽는 걸 근심하지 않는다

 

아무 것도 욕심 부리지 않는다

마음이 늘 편안하다

 

언제 어디에서 보아도

밝고 태평스러운 얼굴이다.

 

 

+ 꽃은 왜 아름다운가

 

티내지 않고

가만가만 피어나서

 

한철 말없이

세상의 작은 빛이다가

 

때가 되면 겸손히

고개 숙이고 진다.

 

세상에 오는 것

세상을 사는 것

 

세상을 떠나가는 것

모두 다 자연스럽다

 

아무런 욕심 없고

눈곱만큼의 무리함도 없다.

 

 

+ 꽃은 왜 아름다운가

 

쉽게 피는 꽃은 없다

세상에 그런 꽃은 없다

 

도깨비 방망이가

신기한 요술을 부리듯

 

금방 피어나는 꽃이 있다면

얼마나 꼴불견일까.

 

봄이면 산에 들에

불길같이 번지는

 

진달래꽃

한 송이 한 송이도

 

실은 긴 고통과 기다림

끝에 피는 것.

 

그래서 세상의 꽃들은

아무리 작은 들꽃 하나라도


아름답기 그지없고

거룩하게까지 보이는 거다.

 

 

+ 꽃은 왜 아름다운가

 

한철 눈부시게

꽃이 피었던 그 자리가

 

꽃이 지는

바로 그 자리라는 것.

 

꽃은 자리에 조금도

연연하지 않고

 

때가 되면

총총 사라진다는 것.

 

그리하여 꽃은

삶과 죽음 모두에서

 

티 없이 맑고

더없이 가볍다는 것.

 

꽃은 활짝 웃는

얼굴만 예쁜 게 아니라

 

보이지 않는 영혼이

더 깊고 아름답다는 것.

 

 

+ 꽃은 왜 예쁜가

 

꽃은 피고 지는 일에

마음을 두거나 걱정함이 없다

 

제철이 되면 피어서

한철 조용히 불 밝히다가

 

때가 되면

고분고분 사라지면 그뿐

 

일찍 피려고 안달하지도

지지 않으려고 떼쓰지도 않는다

 

허튼 욕심 안 부리고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간다.

 

이렇게 무심(無心)이요

무욕(無慾)이니

 

언제 보아도 그 모습

평안하고 예쁠 수밖에!

 

 

+ 꽃의 아름다움

 

꽃은 예쁘다

언제 보아도 예쁘다

 

이 꽃 저 꽃 따질 것 없이

어느 꽃이라도 예쁘다.

 

유명한 꽃이든 무명한 꽃이든

큰 꽃이든 작은 꽃이든

 

저마다의 모양과 색깔로

가만히 제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교만함도 없이 비굴함도 없이

자기 본연의 자리에 만족함으로

 

비교급을 허락하지 않는

존재 그 자체의 아름다움이다.

 

 

+ 꽃의 아름다움

 

세상의 모든 꽃들

슬쩍 보기만 해도 아름답지만

 

꽃의 진정한 아름다움은

겉모습에 있지 않다.

 

내 모습을 좀 보라고

나의 아름다움을 알아달라고

 

칭얼대거나 안달하지 않고

그냥 가만히 있는 꽃

 

사람들이 보든 말든

아무런 상관하지 않고

 

한철 피었다가

고요히 사라지는 꽃.

 

이렇게 속으로

자신을 다스릴 줄 아는

 

사람 눈에는 보이지 않는

깊고 그윽한 마음이

 

꽃을 참으로

아름답게 만드는 거다.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96 바람예수글 사랑과 쉼 바람예수 2018-06-15 16
14095 바람예수글 한 송이 꽃 바람예수 2018-06-15 23
14094 바람예수글 목련 바람예수 2018-06-14 26
14093 바람예수글 초록 이파리 바람예수 2018-06-14 17
14092 바람예수글 실과 나 바람예수 2018-06-14 24
14091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27
14090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23
» 바람예수글 <꽃의 아름다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은 왜 예쁜가’ 외 바람예수 2018-06-14 29
14088 바람예수글 <우산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우산’ 외 바람예수 2018-06-14 31
14087 바람예수글 <맑음 시 모음> 정연복의 ‘맑음’ 외 바람예수 2018-06-13 41
14086 바람예수글 <클로버 시 모음> 정연복의 ‘클로버에게’ 외 바람예수 2018-06-13 49
14085 바람예수글 바람 바람예수 2018-06-13 37
14084 바람예수글 <연(鳶) 시 모음> 정연복의 ‘연줄과 인생’ 외 바람예수 2018-06-13 43
14083 바람예수글 연줄과 인생 바람예수 2018-06-13 40
14082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시 바람예수 2018-06-12 39
14081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노래 바람예수 2018-06-12 35
14080 바람예수글 사랑과 자유 바람예수 2018-06-12 31
14079 바람예수글 <새 시 모음> 정연복의 ‘참새 가족’ 외 바람예수 2018-06-12 20
14078 바람예수글 독수리 바람예수 2018-06-12 25
14077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8-06-12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