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풍경

바람예수글 조회 수 40 추천 수 0 2018.07.13 15:22:18


  사랑의 풍경 / 정연복

 

처녀 시절에는

수줍음 많이 타던 그녀

 

출산 후에는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아가가 젖 달라고 보채는

어느 때 어디서든지

 

옷을 풀어헤치고

탐스런 유방을 드러냅니다

 

곁에 있는 사람들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아무런 부끄러움 없이

어색한 기색도 없이

 

나 보란 듯이

젖먹이에게 젖을 먹입니다

 

더없이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엄마의 일을 합니다

 

온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풍경을 짓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16 바람예수글 꽃잎과 희망 바람예수 2018-07-15 51
14615 바람예수글 한 걸음 바람예수 2018-07-15 34
14614 바람예수글 하룻길 바람예수 2018-07-15 43
14613 바람예수글 호명(呼名) 바람예수 2018-07-15 36
14612 바람예수글 요리사 바람예수 2018-07-13 40
14611 바람예수글 옹달샘 바람예수 2018-07-13 43
14610 바람예수글 마늘을 까면서 바람예수 2018-07-13 38
14609 바람예수글 라일락 아내 바람예수 2018-07-13 58
14608 바람예수글 사랑의 햇빛 바람예수 2018-07-13 51
» 바람예수글 사랑의 풍경 바람예수 2018-07-13 40
14606 바람예수글 삶의 흐름 바람예수 2018-07-13 52
14605 바람예수글 장미의 기도 바람예수 2018-07-13 33
14604 바람예수글 양귀비꽃의 기도 바람예수 2018-07-13 36
14603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시 모음> 정연복의 ‘날씨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7-13 45
14602 바람예수글 나의 삶을 노래함 바람예수 2018-07-13 45
14601 바람예수글 꽃같이 살리라 바람예수 2018-07-13 36
14600 바람예수글 희망의 끈 바람예수 2018-07-13 45
14599 바람예수글 <희망의 노래 모음> 정연복의 ‘희망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7-13 49
14598 바람예수글 나의 행복론 바람예수 2018-07-12 43
14597 바람예수글 하루 한 송이 꽃 바람예수 2018-07-12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