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손가락

바람예수글 조회 수 56 추천 수 0 2018.11.08 15:48:23


 열 손가락 / 정연복

 

두 손에 빽빽이

자그마치 열 손가락

 

그냥 폼으로

달려 있는 게 아니다.

 

뭐든 좋은 일에

많이 사용해달라고

 

늘 준비하고

기다리고 있는 거다.

 

엄지를 척 세워

아낌없이 남을 칭찬하고

 

틈틈이 새끼손가락 걸어

사랑의 언약도 해보라고.

 

검지로 하늘의 해와 달과 별

산과 바다와 허공을 가리켜보고

 

손가락 꼽으며 삶의 기쁨과 슬픔

또 벗의 숫자도 헤아려보라고.

 

사람의 손에는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열 손가락이

보란 듯이 달려 있는 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열 손가락 바람예수 2018-11-08 56
15390 바람예수글 <그림자 시 모음> 정연복의 ‘그림자의 독백’ 외 바람예수 2018-11-08 55
15389 바람예수글 그림자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08 56
15388 바람예수글 빛과 그림자 바람예수 2018-11-08 52
15387 바람예수글 <가을비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봄비와 가을비’ 외 바람예수 2018-11-08 54
15386 바람예수글 <아내와 토끼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토끼띠’ 외 바람예수 2018-11-07 44
15385 바람예수글 <낙엽을 묵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에게’ 외 바람예수 2018-11-07 43
15384 바람예수글 벗 하나 바람예수 2018-11-07 45
15383 바람예수글 외기러기 바람예수 2018-11-07 44
15382 바람예수글 희망 스위치 바람예수 2018-11-07 46
15381 바람예수글 희망의 씨앗 바람예수 2018-11-07 45
15380 바람예수글 사랑의 다이어트 바람예수 2018-11-07 39
15379 바람예수글 아내는 토끼띠 바람예수 2018-11-07 48
15378 바람예수글 뒷모습 바람예수 2018-11-07 47
15377 바람예수글 <손님 시 모음> 정연복의 ‘손님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1-06 41
15376 바람예수글 손님 바람예수 2018-11-06 35
15375 바람예수글 지나가리라 바람예수 2018-11-06 44
15374 바람예수글 낙엽 묵상 바람예수 2018-11-06 43
15373 바람예수글 열애 바람예수 2018-11-06 38
15372 바람예수글 낙엽을 추모하는 시 바람예수 2018-11-05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