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하늘

바람예수글 조회 수 37 추천 수 0 2018.11.09 13:48:45


 바다와 하늘 / 정연복

 

날씨 청명한 날

바닷가에선

 

바다와 하늘이

구별이 잘 안 된다.

 

흰 구름 점점이 흐르는

하늘이 바다 같고

 

비취색 물결이 춤추는

바다가 하늘 같다.

 

저 멀리

수평선을 바라보면

 

바다와 하늘이

사이좋게 맞닿아 있다.


서로가 서로를

넉넉히 품어주면서


자연스레

하나 된 모습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바다와 하늘 바람예수 2018-11-09 37
15396 바람예수글 <자살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죽을 용기’ 외 바람예수 2018-11-09 57
15395 바람예수글 <손가락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약속’ 외 바람예수 2018-11-08 38
15394 바람예수글 열 손가락 바람예수 2018-11-08 43
15393 바람예수글 <그림자 시 모음> 정연복의 ‘그림자의 독백’ 외 바람예수 2018-11-08 37
15392 바람예수글 그림자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08 42
15391 바람예수글 빛과 그림자 바람예수 2018-11-08 39
15390 바람예수글 <가을비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봄비와 가을비’ 외 바람예수 2018-11-08 39
15389 바람예수글 <아내와 토끼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토끼띠’ 외 바람예수 2018-11-07 32
15388 바람예수글 <낙엽을 묵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에게’ 외 바람예수 2018-11-07 35
15387 바람예수글 벗 하나 바람예수 2018-11-07 35
15386 바람예수글 외기러기 바람예수 2018-11-07 34
15385 바람예수글 희망 스위치 바람예수 2018-11-07 38
15384 바람예수글 희망의 씨앗 바람예수 2018-11-07 35
15383 바람예수글 사랑의 다이어트 바람예수 2018-11-07 31
15382 바람예수글 아내는 토끼띠 바람예수 2018-11-07 36
15381 바람예수글 뒷모습 바람예수 2018-11-07 34
15380 바람예수글 <손님 시 모음> 정연복의 ‘손님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1-06 33
15379 바람예수글 손님 바람예수 2018-11-06 29
15378 바람예수글 지나가리라 바람예수 2018-11-06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