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하늘

바람예수글 조회 수 69 추천 수 0 2018.11.09 13:48:45


 바다와 하늘 / 정연복

 

날씨 청명한 날

바닷가에선

 

바다와 하늘이

구별이 잘 안 된다.

 

흰 구름 점점이 흐르는

하늘이 바다 같고

 

비취색 물결이 춤추는

바다가 하늘 같다.

 

저 멀리

수평선을 바라보면

 

바다와 하늘이

사이좋게 맞닿아 있다.


서로가 서로를

넉넉히 품어주면서


자연스레

하나 된 모습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98 바람예수글 사랑의 꿈 바람예수 2018-11-15 57
15397 바람예수글 사랑의 파도 바람예수 2018-11-15 59
15396 바람예수글 나목(裸木) 바람예수 2018-11-15 78
15395 바람예수글 사랑의 용기 바람예수 2018-11-15 56
15394 바람예수글 <늦가을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늦가을의 작은 기도’ 외 바람예수 2018-11-12 77
15393 바람예수글 모두 다 시(詩)다 바람예수 2018-11-11 75
15392 바람예수글 <풀꽃 반지 시 모음> 정연복의 ‘꽃반지’ 외 바람예수 2018-11-11 72
15391 바람예수글 <가난한 부부의 행복 시 모음> 정연복의 ‘가난한 부부의 행복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1-11 109
15390 바람예수글 <추억 부자 시 모음> 정연복의 ‘참된 부자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1-11 76
15389 바람예수글 궁합 바람예수 2018-11-11 64
15388 바람예수글 <빼빼로데이 시 모음> 정연복의 ‘빼빼로데이’ 외 바람예수 2018-11-11 62
15387 바람예수글 빼빼로데이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11 56
15386 바람예수글 빼빼로데이의 사랑가 바람예수 2018-11-11 63
15385 바람예수글 <소풍 인생 시 모음> 정연복의 ‘즐거운 인생’ 외 바람예수 2018-11-11 140
15384 바람예수글 <뒷모습 시 모음> 정연복의 ‘당신의 모습’ 외 바람예수 2018-11-09 91
15383 바람예수글 가을에게 바람예수 2018-11-09 61
15382 바람예수글 가슴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09 70
15381 바람예수글 부자 바람예수 2018-11-09 84
» 바람예수글 바다와 하늘 바람예수 2018-11-09 69
15379 바람예수글 <자살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죽을 용기’ 외 바람예수 2018-11-09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