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 사람의 향기

 

대통령이라고

향기가 나는 게 아니다

 

거리의 청소부라고

향기가 없는 게 아니다.

 

겉모양이 빛나는데도

지독한 악취가 날 수 있다

 

볼품없어 보여도

좋은 향기가 풍길 수 있다.

 

꽃은 저마다의

향기를 타고나지만

 

사람의 꽃향기는 생활 속

영혼의 향기이다.

 

 

+ 꽃향기

 

가만히

꽃향기 맡으면

 

코끝을 맴돌아

가슴속까지 파고든다.

 

눈에 보이는 빛깔이나

모양은 없지만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좋은 그 향긋함.

 

겉으로 아무것도

드러내지 않는데도

 

꽃향기 같은 게

풍겨나는 사람이 있다.

 

 

+ 향기 있는 사람

 

라일락에게서 그윽한

라일락 향기가 난다.

 

들꽃에서는 잔잔한

들꽃 향기가 난다.

 

꽃만 그런 게 아니다

사람도 그렇다

 

세상의 누구에게서는

누구의 향기가 난다.

 

나도 향기 있는 사람으로

한세상 살다 가고 싶다

 

가까운 이들에게 향긋한

꽃내음 비슷한 걸 풍기면서.

 

 

+ 영혼의 향기

 

향기 나는 사람이 있다

 

코를 찌르는 향수 같은

요란한 향기가 아니라

 

마음으로 느껴지는

은은하고 순한 향기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선한 기운 가득한 향기

 

그런 고귀한 향기를

가만히 풍기는 사람이 있다.

 

벌 나비가

꽃향기에 이끌리듯

 

내 마음 자연스레

그 향기에 이끌린다

 

그 향기를 맡으면

내 때 묻은 마음도 맑아진다.

 

꽃향기보다도 향긋한

보배로운 그것

 

영혼의 향기!

 

 

+ 향기

 

꽃향기는

그냥 타고나는 게 아니다

 

온갖 자연의 변화 속

오랜 고통스런 기다림의 결실이다.

 

삶의 향기는

단시일에 생기는 게 아니다

 

파란만장한 인생살이 속에서

서서히 만들어지는 거다.

 

나의 삶이 꽃같이

좋은 향기를 낼 수 있기까지는

 

아직도 통과해야 할

고난의 터널이 한참은 더 길겠다.

 

 

+ 향기

 

이 꽃 저 꽃에서

나는 향기

 

보이지는 않는데

참 좋다.

 

저마다의 이름에

걸맞은 향기

 

어쩌면 이리도

깊고 은은할 수 있는지.

 

꽃같이 피고 지는

목숨의

 

나에게서는 지금

그 무슨 향기가 날까.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1982 바람예수글 사순절 묵상자료 - 이해인 수녀의 '사순절의 기도' 외 16편의 시와 기도 바람예수 2010-01-11 19592
11981 사무국 이야기 감청 소식지 <그루터기>2008년 2월호에 실린 김오성 총무님 인터뷰 file 양영미 2008-03-05 19357
11980 사무국 이야기 사순절의 시작 - 재의 수요일 김오성 2008-02-06 17705
11979 사무국 이야기 3. 지연된 종말론 김오성 2008-06-07 17142
11978 사무국 이야기 김오성 총무,“기독청년들 생활신앙운동 필요”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30 16855
11977 사무국 이야기 2. 바벨과 오순절 김오성 2008-05-27 16628
11976 사무국 이야기 세계 에큐메니칼 흐름도-1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3-06 16483
11975 사무국 이야기 4. 장구한 변혁으로서 생활신앙운동 김오성 2008-07-08 16237
11974 사무국 이야기 72시간 연속 촛불집회 [1] 김오성 2008-06-04 16148
11973 사무국 이야기 소통과 어울림, 그리고 몸의 공명(한일 기독청년 공동연수) 김오성 2008-02-26 16054
11972 사무국 이야기 [작년 총무님 기사 입니다.] KSCF 프로그램코디 2008-11-24 15816
11971 사무국 이야기 1. 사라지기, 혹은 다시 시작하기 [2] 김오성 2008-05-20 15527
11970 바람예수글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바람예수 2009-10-29 15019
11969 사회 1988년전두환이순자구속처벌및평화구역철폐를위한기독자결의문(1988년09월09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3925
11968 사무국 이야기 지나간 자리의 두려움 file [2] KSCF자료정리간사 2010-01-04 13761
11967 바람예수글 200그램 죽 속에 있는 하나님 바람예수 2007-11-15 13632
11966 학문 1964년한국기독학생회KSCM방향에대한질문(기독학생운동토론문)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10 13496
11965 사회 1988년성남지역고려피혁노동형제들의농성투쟁을적극지지하며(1988년06월30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3318
11964 사회 ‘유기농 대부’ 강대인 씨 단식기도 89일만에 숨져 file [1] pancholopez 2010-02-01 13056
11963 사무국 이야기 현 시대 기독학생운동, 어떻게 할 것인가?"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28 12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