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비 사랑

바람예수글 조회 수 496 추천 수 0 2017.07.17 13:39:43


 이슬비 사랑 / 정연복 

 

젊었을 때

우리 둘의 사랑은

 

막무가내로 퍼붓는

소낙비 같았는데.

 

인생의 가을을 살고 있는

요즘 우리 사랑은

 

소리 없이 내리는

이슬비 같구나.

 

그래도 더없이

행복하다 아내여

 

가만한 사랑으로 촉촉이 젖은

너와 나의 두 가슴이 있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5622 바람예수글 불노래 바람예수 2018-12-13  
15621 바람예수글 흰 눈 바람예수 2018-12-13  
15620 바람예수글 벙어리장갑 바람예수 2018-12-12 3
15619 바람예수글 오뚝이 인생 바람예수 2018-12-12 4
15618 바람예수글 연탄 바람예수 2018-12-11 5
15617 바람예수글 <눈물샘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눈물샘’ 외 바람예수 2018-12-12 5
15616 바람예수글 가만히 바람예수 2018-12-09 6
15615 바람예수글 오뚝이같이 바람예수 2018-12-12 6
15614 바람예수글 <오뚝이 시 모음> 정연복의 ‘오뚝이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2-12 6
15613 바람예수글 그냥 살아간다 바람예수 2018-12-03 7
15612 바람예수글 <해님 시 모음> 정연복의 ‘해님’ 외 바람예수 2018-12-03 7
15611 바람예수글 그림자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25 8
15610 바람예수글 나의 소원 바람예수 2018-11-26 8
15609 바람예수글 징검다리 겨울 바람예수 2018-12-10 8
15608 바람예수글 겨울 저녁에게 바람예수 2018-12-10 8
15607 바람예수글 들풀 바람예수 2018-11-21 9
15606 바람예수글 낙엽에게 바람예수 2018-11-21 9
15605 바람예수글 낙엽을 품다 바람예수 2018-11-25 9
15604 바람예수글 눈길 바람예수 2018-11-25 9
15603 바람예수글 행복한 부부 바람예수 2018-11-2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