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158 추천 수 0 2017.11.14 20:01:41


환갑을 자축하는 시 / 정연복

 

오늘로 내 나이

예순한 살

 

지나온 세월이

한줄기 바람 같다.

 

이제 몸은 여기저기

많이 낡았다

 

눈이 침침하고

머리에는 흰 서리 폴폴.

 

하지만 슬퍼할 것

하나 없다

 

지금껏 보이지 않던 게

조금씩 눈에 들어오니까.

 

너른 자연세계 속의

작은 나의 존재가 보이고

 

삶과 죽음 또 있음과 없음이

한 동전의 양면임이 느껴진다.

 

육체는 날로 쇠하나

정신은 더 깊고 새로워지니

 

참으로 기쁘고 복된 날

나의 환갑날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413 바람예수글 <눈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눈사람에게’외 new 바람예수 2018-02-22 1
13412 바람예수글 촛불 new 바람예수 2018-02-22 1
13411 바람예수글 들꽃 언덕 new 바람예수 2018-02-22 2
13410 바람예수글 들꽃 언덕 new 바람예수 2018-02-22 1
13409 바람예수글 촛불의 노래 new 바람예수 2018-02-22 2
13408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8-02-22 5
13407 바람예수글 알 수 없어요 바람예수 2018-02-22 3
13406 바람예수글 눈사람과 사랑 바람예수 2018-02-22 2
13405 바람예수글 <연탄 시 모음> 정연복의 ‘연탄재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2-22 3
13404 바람예수글 연탄 기도 바람예수 2018-02-22 3
13403 바람예수글 연탄과 가슴 바람예수 2018-02-22 4
13402 바람예수글 낙엽의 유언 바람예수 2018-02-22 4
13401 바람예수글 꽃잎 편지 바람예수 2018-02-22 4
13400 바람예수글 <이별을 생각하는 모음> 정연복의 ‘이별’ 외 바람예수 2018-02-21 2
13399 바람예수글 <만남 시 모음> 정연복의 ‘둘이 만나서’ 외 바람예수 2018-02-21 3
13398 바람예수글 새싹 바람예수 2018-02-21 2
13397 바람예수글 봄은 어떻게 오나 바람예수 2018-02-21 3
13396 바람예수글 바닷가에서 바람예수 2018-02-21 3
13395 바람예수글 <쉼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 쉼터’ 외 바람예수 2018-02-21 3
13394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2-2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