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223 추천 수 0 2017.11.14 20:01:41


환갑을 자축하는 시 / 정연복

 

오늘로 내 나이

예순한 살

 

지나온 세월이

한줄기 바람 같다.

 

이제 몸은 여기저기

많이 낡았다

 

눈이 침침하고

머리에는 흰 서리 폴폴.

 

하지만 슬퍼할 것

하나 없다

 

지금껏 보이지 않던 게

조금씩 눈에 들어오니까.

 

너른 자연세계 속의

작은 나의 존재가 보이고

 

삶과 죽음 또 있음과 없음이

한 동전의 양면임이 느껴진다.

 

육체는 날로 쇠하나

정신은 더 깊고 새로워지니

 

참으로 기쁘고 복된 날

나의 환갑날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4288 바람예수글 <밤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밤 노래’ 외 new 바람예수 2018-06-21  
14287 바람예수글 낮에게 new 바람예수 2018-06-21  
14286 바람예수글 하지(夏至) new 바람예수 2018-06-20  
14285 바람예수글 바람 불어 좋은 날 new 바람예수 2018-06-20  
14284 바람예수글 늪지대 new 바람예수 2018-06-20  
14283 바람예수글 희망 열차 new 바람예수 2018-06-20 2
14282 바람예수글 희망의 씨앗 바람예수 2018-06-20 1
14281 바람예수글 턱수염 바람예수 2018-06-20 4
14280 바람예수글 질문 바람예수 2018-06-20  
14279 바람예수글 즐거운 삶의 노래 바람예수 2018-06-20 3
14278 바람예수글 <길 시 모음> 정연복의 ‘들길’ 외 바람예수 2018-06-20 2
14277 바람예수글 고갯길 바람예수 2018-06-20  
14276 바람예수글 행복의 길 바람예수 2018-06-20  
14275 바람예수글 <섬 시 모음> 정연복의 ‘섬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6-19 1
14274 바람예수글 <짝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짝사랑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6-19 1
14273 바람예수글 양자택일 바람예수 2018-06-19 1
14272 바람예수글 <설거지 시 모음> 정연복의 ‘설거지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6-19 2
14271 바람예수글 설거지 바람예수 2018-06-19 3
14270 바람예수글 짓기 바람예수 2018-06-19 1
14269 바람예수글 즐거운 인생 바람예수 2018-06-1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