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54 추천 수 0 2017.11.14 20:01:41


환갑을 자축하는 시 / 정연복

 

오늘로 내 나이

예순한 살

 

지나온 세월이

한줄기 바람 같다.

 

이제 몸은 여기저기

많이 낡았다

 

눈이 침침하고

머리에는 흰 서리 폴폴.

 

하지만 슬퍼할 것

하나 없다

 

지금껏 보이지 않던 게

조금씩 눈에 들어오니까.

 

너른 자연세계 속의

작은 나의 존재가 보이고

 

삶과 죽음 또 있음과 없음이

한 동전의 양면임이 느껴진다.

 

육체는 날로 쇠하나

정신은 더 깊고 새로워지니

 

참으로 기쁘고 복된 날

나의 환갑날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2739 바람예수글 <추억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짜장면’ 외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8 바람예수글 <추억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추억’ 외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7 바람예수글 <홍수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외 new 바람예수 2017-11-22 1
12736 바람예수글 단풍잎에게 new 바람예수 2017-11-22 1
12735 바람예수글 애인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4 바람예수글 추억 은행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3 바람예수글 출근하는 남편에게 쓰는 시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2 바람예수글 행복한 가정의 노래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1 바람예수글 행복한 가정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30 바람예수글 가정주부의 노래 new 바람예수 2017-11-22  
12729 바람예수글 <웃음꽃 시 모음> 정연복의 ‘웃음꽃과 눈물꽃’ 외 바람예수 2017-11-22 2
12728 바람예수글 웃음꽃과 눈물꽃 바람예수 2017-11-22 2
12727 바람예수글 웃음꽃 바람예수 2017-11-22 1
12726 바람예수글 웃음 바람예수 2017-11-22 2
12725 바람예수글 바람의 춤 바람예수 2017-11-22 1
12724 바람예수글 같이 바람예수 2017-11-22 2
12723 바람예수글 <우물 시 모음> 정연복의 ‘우물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21 5
12722 바람예수글 두레박 바람예수 2017-11-21 5
12721 바람예수글 <퇴직 축시 모음> 정연복의 ‘아름다운 생’ 외 바람예수 2017-11-21 5
12720 바람예수글 <인내 시 모음> 정연복의 ‘우물의 노래’외 바람예수 2017-11-2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