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에게

바람예수글 조회 수 206 추천 수 0 2018.01.12 14:21:37



  동장군에게 / 정연복

 

살인적인 한파로

온 세상을 점령해버린

 

너의 기세등등함이

오늘은 그야말로 빛난다.

 

모진 칼바람 앞에

죽은 것 같은 겨울나무들

 

꽁꽁 얼어붙은 거리와

추워 몸서리치는 사람들.

 

하지만 꼭

알려줄 게 하나 있다

 

네가 제아무리 심술 부려도

머잖아 봄이 오고야 만다는 것.

 

삼한사온(三寒四溫)이라는

오래된 말이 있듯이

 

막강해 보이는 너의 시대는

사실 잠시뿐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710 바람예수글 먼지와 나 new 바람예수 2019-01-22  
15709 바람예수글 한 몸 new 바람예수 2019-01-22  
15708 바람예수글 함박눈 내려 new 바람예수 2019-01-22  
15707 바람예수글 사랑 노래 new 바람예수 2019-01-22  
15706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9-01-21 3
15705 바람예수글 잠깐 바람예수 2019-01-21 4
15704 바람예수글 연인의 길 바람예수 2019-01-21 4
15703 바람예수글 세탁기에게 바람예수 2019-01-20 8
15702 바람예수글 내 영혼의 소망 바람예수 2019-01-19 7
15701 바람예수글 웃음꽃 바람예수 2019-01-19 8
15700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9-01-18 10
15699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겨울나무의 밤 기도’ 외 바람예수 2019-01-17 22
15698 바람예수글 바나나 바람예수 2019-01-16 27
15697 바람예수글 입맞춤 바람예수 2019-01-16 21
15696 바람예수글 행복의 거처 바람예수 2019-01-16 24
15695 바람예수글 영혼을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9-01-16 19
15694 바람예수글 꽃 영혼 바람예수 2019-01-16 12
15693 바람예수글 황금돼지해의 기도 바람예수 2019-01-15 16
15692 바람예수글 부자 되세요 바람예수 2019-01-15 13
15691 바람예수글 죽음을 묵상하는 시 바람예수 2019-01-1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