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20 추천 수 0 2018.01.12 18:06:52


  나를 노래하는 시 / 정연복

 

허공을 꿰뚫어 가는

작은 새 한 마리

 

얼마나 빛나는

자유의 영혼인가.

 

한철 피었다 지는

작은 들꽃 하나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 한 생인가.

 

지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의 존재도

 

그냥 이러하기를

소망하고 또 노래하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121 바람예수글 겨울 저녁 new 바람예수 2018-01-20  
13120 바람예수글 허공 new 바람예수 2018-01-20 1
13119 바람예수글 나무 예배당 new 바람예수 2018-01-20 2
13118 바람예수글 <그늘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그늘’ 외 new 바람예수 2018-01-20 2
13117 바람예수글 그늘 바람예수 2018-01-20 2
13116 바람예수글 슬픔 꽃 update 바람예수 2018-01-20 3
13115 바람예수글 둘이 만나서 바람예수 2018-01-20 1
13114 바람예수글 겨울 장미 바람예수 2018-01-20 2
13113 바람예수글 데이트하는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1-19 1
13112 바람예수글 <길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9 2
13111 바람예수글 길노래 바람예수 2018-01-19 4
13110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19 3
13109 바람예수글 <날씨 시 모음> 정연복의 ‘마음의 날씨’ 외 바람예수 2018-01-19 6
13108 바람예수글 날씨 바람예수 2018-01-19 5
13107 바람예수글 언덕에 올라 바람예수 2018-01-18 6
1310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18 5
13105 바람예수글 <꽃을 기리는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을 칭송함’ 외 바람예수 2018-01-18 5
13104 바람예수글 꽃을 칭송함 바람예수 2018-01-18 6
13103 바람예수글 노래 바람예수 2018-01-18 6
13102 바람예수글 <달빛 시 모음> 정연복의 ‘달빛 사랑’ 외 바람예수 2018-01-1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