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노래

 

+ 나의 노래

 

나 이제 알아요

내가 누구라는 걸

 

말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느낌으로 알 수 있어요.

 

하늘의 구름 한 조각

또 지상의 한 송이 들꽃같이

 

끝없이 너른 세상 속

작디작은 존재라는 걸.

 

요즘 살아가다가

문득문득 느끼면서

 

마음 편안해요

참 기쁘고 행복해요.

 

 

+ 나를 노래하는 시

 

허공을 꿰뚫어 가는

작은 새 한 마리

 

얼마나 빛나는

자유의 영혼인가.

 

한철 피었다 지는

작은 들꽃 하나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 한 생인가.

 

지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의 존재도

 

그냥 이러하기를

소망하고 또 노래하리.

 

 

+ 나의 노래

 

눈부신 태양은

못 되어도 좋으리

 

세상의 어느 모퉁이

이름 없는 나무가 되어

 

고단한 길손

잠시 쉬었다 가는

 

작고 편안한 그늘 하나

드리우면 좋으리

 

청춘의 날은 가고

뜨거운 사랑의 시절도 가고

 

이제 얼마쯤 남은

나의 생은

 

손톱 자라듯

그렇게 조금씩만 깊어지기를....

 

 

+ 나의 노래

 

남들의 눈치

보지 않고 살아요

 

나의 모양과 빛깔

나만의 향기로

 

바람같이 구름같이

그냥 자유롭게 살아요.

 

소란스런 세상이라고

겁내지 않고 살아요

 

내 주변의 사람들

넉넉히 품어 안으며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 가벼운 발걸음 해요.

 

희망으로 물든 가슴에는

슬픔도 절망도 별것 아닌 것

 

내 생의 모든 빛과 그늘

한데 엮어

 

인생이라는 꽃나무 하나

힘껏 기르며 살아요.

 

 

+ 아름다운 나라

 

꽃 피고

새가 노래하는 나라

 

꽃 지고

새가 우는 나라.

 

밝은 태양이 떠오르고

희망이 용솟음치는 나라

 

연분홍 노을이 지고

어둠의 커튼이 내리는 나라.

 

기쁨 뒤에 슬픔

그 슬픔 너머 기쁨이 찾아오는

 

이 아름다운 나라는

멀리 있지 않다

 

내 안에

지금 나의 가슴속에 있다.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121 바람예수글 겨울 저녁 new 바람예수 2018-01-20  
13120 바람예수글 허공 new 바람예수 2018-01-20 1
13119 바람예수글 나무 예배당 new 바람예수 2018-01-20 2
13118 바람예수글 <그늘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그늘’ 외 new 바람예수 2018-01-20 2
13117 바람예수글 그늘 바람예수 2018-01-20 2
13116 바람예수글 슬픔 꽃 update 바람예수 2018-01-20 3
13115 바람예수글 둘이 만나서 바람예수 2018-01-20 1
13114 바람예수글 겨울 장미 바람예수 2018-01-20 2
13113 바람예수글 데이트하는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1-19 1
13112 바람예수글 <길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9 2
13111 바람예수글 길노래 바람예수 2018-01-19 4
13110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19 3
13109 바람예수글 <날씨 시 모음> 정연복의 ‘마음의 날씨’ 외 바람예수 2018-01-19 6
13108 바람예수글 날씨 바람예수 2018-01-19 5
13107 바람예수글 언덕에 올라 바람예수 2018-01-18 6
1310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18 5
13105 바람예수글 <꽃을 기리는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을 칭송함’ 외 바람예수 2018-01-18 5
13104 바람예수글 꽃을 칭송함 바람예수 2018-01-18 6
13103 바람예수글 노래 바람예수 2018-01-18 6
13102 바람예수글 <달빛 시 모음> 정연복의 ‘달빛 사랑’ 외 바람예수 2018-01-1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