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노래

 

+ 나의 노래

 

나 이제 알아요

내가 누구라는 걸

 

말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느낌으로 알 수 있어요.

 

하늘의 구름 한 조각

또 지상의 한 송이 들꽃같이

 

끝없이 너른 세상 속

작디작은 존재라는 걸.

 

요즘 살아가다가

문득문득 느끼면서

 

마음 편안해요

참 기쁘고 행복해요.

 

 

+ 나를 노래하는 시

 

허공을 꿰뚫어 가는

작은 새 한 마리

 

얼마나 빛나는

자유의 영혼인가.

 

한철 피었다 지는

작은 들꽃 하나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 한 생인가.

 

지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의 존재도

 

그냥 이러하기를

소망하고 또 노래하리.

 

 

+ 나의 노래

 

눈부신 태양은

못 되어도 좋으리

 

세상의 어느 모퉁이

이름 없는 나무가 되어

 

고단한 길손

잠시 쉬었다 가는

 

작고 편안한 그늘 하나

드리우면 좋으리

 

청춘의 날은 가고

뜨거운 사랑의 시절도 가고

 

이제 얼마쯤 남은

나의 생은

 

손톱 자라듯

그렇게 조금씩만 깊어지기를....

 

 

+ 나의 노래

 

남들의 눈치

보지 않고 살아요

 

나의 모양과 빛깔

나만의 향기로

 

바람같이 구름같이

그냥 자유롭게 살아요.

 

소란스런 세상이라고

겁내지 않고 살아요

 

내 주변의 사람들

넉넉히 품어 안으며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 가벼운 발걸음 해요.

 

희망으로 물든 가슴에는

슬픔도 절망도 별것 아닌 것

 

내 생의 모든 빛과 그늘

한데 엮어

 

인생이라는 꽃나무 하나

힘껏 기르며 살아요.

 

 

+ 아름다운 나라

 

꽃 피고

새가 노래하는 나라

 

꽃 지고

새가 우는 나라.

 

밝은 태양이 떠오르고

희망이 용솟음치는 나라

 

연분홍 노을이 지고

어둠의 커튼이 내리는 나라.

 

기쁨 뒤에 슬픔

그 슬픔 너머 기쁨이 찾아오는

 

이 아름다운 나라는

멀리 있지 않다

 

내 안에

지금 나의 가슴속에 있다.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891 바람예수글 고백 바람예수 2018-04-25  
13890 바람예수글 <등산 시 모음> 정연복의 '산을 오르며' 외 바람예수 2018-04-25 2
13889 바람예수글 산을 오르며 바람예수 2018-04-25 2
13888 바람예수글 비 내리는 날 바람예수 2018-04-25 2
13887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4-25 2
13886 바람예수글 삶의 용기 바람예수 2018-04-25 2
13885 바람예수글 품속 바람예수 2018-04-25  
13884 바람예수글 두 개의 지갑 바람예수 2018-04-25  
13883 바람예수글 <지갑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지갑’ 외 바람예수 2018-04-25 1
13882 바람예수글 바람 부는데 바람예수 2018-04-25  
13881 바람예수글 자연 속에서 바람예수 2018-04-24 1
13880 바람예수글 청양고추 바람예수 2018-04-24 1
13879 바람예수글 청양고추 바람예수 2018-04-24 1
13878 바람예수글 어여차 어기여차 바람예수 2018-04-24 2
13877 바람예수글 마음의 여유 바람예수 2018-04-24 1
13876 바람예수글 나팔꽃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24  
13875 바람예수글 강된장 바람예수 2018-04-24  
13874 바람예수글 한순간 바람예수 2018-04-24  
13873 바람예수글 <단추 시 모음> 정연복의 ‘아가의 눈’ 외 바람예수 2018-04-24  
13872 바람예수글 <우물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우물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4-2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