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 시 모음> 정연복의 소망

 

+ 소망

 

구름 한 점 없이

끝없이 펼쳐져 있는

 

저 코발트 빛깔 하늘의

가로 세로 몇 자쯤 싹둑 잘라

 

외롭고 그늘진 내 맘에

돌돌 두르고 싶다

 

가슴속 몰래 감춘

아픈 상처 싸매고 싶다.

 

 

+ 꽃의 소망

 

한철 눈부시게

아름다운 나

 

당신의 두 눈 가득

황홀히 담아주세요.

 

실바람에도

흔들리는 작은 나

 

당신의 두 손으로

꼭 붙들어주세요.

 

아쉬움 속

쓸쓸히 떠나가는 나

 

당신의 가슴속에

오래오래 기억해주세요.

 

눈에 보이는

나의 겉모양만 말고

 

눈에 보이지 않는

나의 영혼을 알아주세요.

 

 

+ 들꽃 소망

 

들꽃은

참 묘한 데가 있다

 

볼품없는 꽃 같으면서도

더없이 예쁘다.

 

세상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아도

 

슬퍼하지 않고 제자리

제 모습을 딱 지키고 있다.

 

티내지 않고 피어나고

더 조용히 지면서

 

세상에 없는 듯이

있다가 가는 꽃.

 

저만치 손짓하는

죽음의 종착역에 닿기까지

 

지상에서 나도

한 송이 들꽃만 같기를!

 

 

+ 새봄의 소망

 

겨우내 숨죽였던

나뭇가지마다

 

연둣빛 꽃눈이 돋는

새봄에 즈음하여

 

소망 하나

가슴속에 품는다.

 

미워하고 불평하는

죽음의 마음을

 

사랑하고 감사하는

생명의 마음으로 바꾸어

 

새봄에는

나도 새사람 되었으면.

 

 

+ 가을의 소망

 

맑고도 맑은

코발트빛 가을 하늘

 

저 눈부시게

넓고 깊은 순수의 바다에

 

온몸 멈칫거림 없이

풍덩 뛰어들어

 

세상 때 덕지덕지 낀

나의 몸 나의 정신

 

오래오래

멱 감고 싶다.

 

나 태어나던 그날의

티 없이 순수한 아가로

 

꼭 한번

다시 돌아가고 싶다.

 

 

+ 내 생의 소망

 

동트는 새벽부터

서산마루 노을이 지기까지

 

더러 하루는 참

길기도 한데

 

이 무슨

시간의 요술인가

 

꽃 피고 낙엽 지며

세월은 쏜살같이 흘러

 

어느새 내 생의

그림자 길게 늘어졌네

 

기쁨과 슬픔으로 엮어진

지상의 그림자 하나.

 

, 그냥

한줄기 바람이었네

 

가슴 두근두근 꿈 많고

덩달아 눈물도 많던

 

보드랍고 순하던 청춘의 날

아스라이 가고

 

남은 날

얼마쯤 될까.

 

나 이제 바라는 것

단 하나뿐

 

몸이야 낙엽처럼

시들고 야위더라도

 

마음은 아무런

욕심 없이 텅 비우고

 

정신은 한 잎 꽃잎같이

단순하고 투명하여

 

세상의 이름 없는 것들과

다정히 눈맞춤이나 하며

 

저만치 내 목숨의 끝까지

가볍게 걸어가는 것.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4787 바람예수글 사순절 묵상자료 - 이해인 수녀의 '사순절의 기도' 외 16편의 시와 기도 바람예수 2010-01-11 20013
14786 사무국 이야기 감청 소식지 <그루터기>2008년 2월호에 실린 김오성 총무님 인터뷰 file 양영미 2008-03-05 19841
14785 사무국 이야기 사순절의 시작 - 재의 수요일 김오성 2008-02-06 18161
14784 사무국 이야기 3. 지연된 종말론 김오성 2008-06-07 17652
14783 사무국 이야기 김오성 총무,“기독청년들 생활신앙운동 필요”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30 17322
14782 사무국 이야기 2. 바벨과 오순절 김오성 2008-05-27 17104
14781 사무국 이야기 세계 에큐메니칼 흐름도-1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3-06 16905
14780 사무국 이야기 4. 장구한 변혁으로서 생활신앙운동 김오성 2008-07-08 16667
14779 사무국 이야기 72시간 연속 촛불집회 [1] 김오성 2008-06-04 16598
14778 사무국 이야기 소통과 어울림, 그리고 몸의 공명(한일 기독청년 공동연수) 김오성 2008-02-26 16468
14777 사무국 이야기 [작년 총무님 기사 입니다.] KSCF 프로그램코디 2008-11-24 16314
14776 사무국 이야기 1. 사라지기, 혹은 다시 시작하기 [2] 김오성 2008-05-20 15971
14775 바람예수글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바람예수 2009-10-29 15432
14774 사회 1988년전두환이순자구속처벌및평화구역철폐를위한기독자결의문(1988년09월09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4643
14773 사무국 이야기 지나간 자리의 두려움 file [2] KSCF자료정리간사 2010-01-04 14161
14772 학문 1964년한국기독학생회KSCM방향에대한질문(기독학생운동토론문)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10 14071
14771 사회 1988년성남지역고려피혁노동형제들의농성투쟁을적극지지하며(1988년06월30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4002
14770 바람예수글 200그램 죽 속에 있는 하나님 바람예수 2007-11-15 13995
14769 사회 ‘유기농 대부’ 강대인 씨 단식기도 89일만에 숨져 file [1] pancholopez 2010-02-01 13518
14768 사무국 이야기 현 시대 기독학생운동, 어떻게 할 것인가?"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28 13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