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의 초승달

 

+ 초승달의 노래

 

지금은 나 야윈

조각달에 불과하지만

 

슬프다 슬프다고

울지 않으리.

 

작은 씨앗 하나가

움트고 자라서

 

예쁜 꽃이 피어나고

큰 나무 되듯.

 

아직은 눈썹같이 가는

나도 차츰 커져

 

이윽고 반달 되고

보름달 될 날 있으리니.

 

끝없이 너른 밤하늘의

작디작은 나의 존재

 

손톱만큼도

부끄러워 않으리.

 

 

+ 아내의 초승달

 

아차산 야간등산

하산 길

 

아스라이 동녘 하늘에

초승달 하나

 

선녀의 눈썹인가

가늘고 길게 굽어진

저 숨 막히게 예쁜 것.

 

늦은 귀가의 남편 기다리다

지쳐 잠이 든 아내

 

별빛 맑은 눈동자는

평화로이 감겨 있는데

 

바로 그 위에

초승달 두 개 떠 있네

 

만지면 사르르 부서질세라

새끼손가락 끝으로

 

조심조심 쓰다듬어 보는

한 쌍의 아미(蛾眉).

 

나는

행복에 겨운 나무꾼.

 

 

+ 반달같이

 

온전한 보름달은

못 되지만

 

절반의 모습으로도

은은한 빛의 반달같이.

 

점점 더 커져갈 줄도

점점 더 작아질 줄도 아는

 

융통성 있고 욕심 없는

마음의 반달같이.

 

늘 부족함이 많은

나의 삶 나의 존재이지만

 

저 하늘의 반달같이

환히 웃으며 살아야 하리.

 

 

+ 반달

 

내 생이

그믐달인 듯 야위어

쓸쓸함이 여울지는 날에도

 

나의 반쪽,

나의 영원한 사랑

반달 같은 당신 있어

 

허투루 눈물짓지 않으리

 

 

+ 보름달

 

어둔 하늘

휘영청 밝은

 

저 순한 동그라미

바라만 보아도

 

세상살이 근심 사라지고

마음이 편안해진다

 

미움과 원망 수그러들고

그냥 마음이 고와진다.

 

태양같이 뜨겁지도

별빛처럼 차갑지도 않고

 

엄마의 젖가슴 마냥

푸근한 다정함으로

 

온 누리 환하게 밝히는

저 동그라미 그리려

 

누가 한 달에 한번

하늘에서 컴퍼스를 돌리는가.

 

 

+ 보름달

 

여러 모양의 달 중에

으뜸으로 큰

 

둥근 보름달

휘영청 밝은 밤이면

 

가슴속

그리움이 부풀어오른다.

 

멀리 떨어져 있어

하릴없이 그리움만 쌓고 있는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같이 보이는 저 순한 달!

 

밤하늘에

보름달 두둥실 뜬 날에는

 

그리움에

커다란 날개가 돋는다.

 

 

+ 손톱달의 기도

 

지금은 나의 생

손톱달같이 야위어

 

삶의 희망 또한

꺼질 듯 말 듯하지만.

 

하루하루 바람처럼

흐르는 세월에

 

반달도 되고 이윽고

환한 보름달도 되리니.

 

살아가는 일이 많이

힘들고 괴로운 날에도

 

괜찮다 괜찮다고

마음을 다독이게 하소서.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5379 바람예수글 사순절 묵상자료 - 이해인 수녀의 '사순절의 기도' 외 16편의 시와 기도 바람예수 2010-01-11 20137
15378 사무국 이야기 감청 소식지 <그루터기>2008년 2월호에 실린 김오성 총무님 인터뷰 file 양영미 2008-03-05 19899
15377 사무국 이야기 사순절의 시작 - 재의 수요일 김오성 2008-02-06 18213
15376 사무국 이야기 3. 지연된 종말론 김오성 2008-06-07 17717
15375 사무국 이야기 김오성 총무,“기독청년들 생활신앙운동 필요”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30 17373
15374 사무국 이야기 2. 바벨과 오순절 김오성 2008-05-27 17176
15373 사무국 이야기 세계 에큐메니칼 흐름도-1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3-06 16950
15372 사무국 이야기 4. 장구한 변혁으로서 생활신앙운동 김오성 2008-07-08 16723
15371 사무국 이야기 72시간 연속 촛불집회 [1] 김오성 2008-06-04 16671
15370 사무국 이야기 소통과 어울림, 그리고 몸의 공명(한일 기독청년 공동연수) 김오성 2008-02-26 16514
15369 사무국 이야기 [작년 총무님 기사 입니다.] KSCF 프로그램코디 2008-11-24 16392
15368 사무국 이야기 1. 사라지기, 혹은 다시 시작하기 [2] 김오성 2008-05-20 16033
15367 바람예수글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바람예수 2009-10-29 15484
15366 사회 1988년전두환이순자구속처벌및평화구역철폐를위한기독자결의문(1988년09월09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4898
15365 사무국 이야기 지나간 자리의 두려움 file [2] KSCF자료정리간사 2010-01-04 14233
15364 학문 1964년한국기독학생회KSCM방향에대한질문(기독학생운동토론문)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10 14149
15363 사회 1988년성남지역고려피혁노동형제들의농성투쟁을적극지지하며(1988년06월30일)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4-03 14093
15362 바람예수글 200그램 죽 속에 있는 하나님 바람예수 2007-11-15 14084
15361 사회 ‘유기농 대부’ 강대인 씨 단식기도 89일만에 숨져 file [1] pancholopez 2010-02-01 13589
15360 사무국 이야기 현 시대 기독학생운동, 어떻게 할 것인가?" file KSCF 프로그램코디 2008-07-28 13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