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새 – 벗 추모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63 추천 수 0 2018.04.17 15:28:32


 목련 새 벗 추모시 / 정연복

 

희고도 흰

목련 새

 

하늘로 날아오르는

이 좋은 봄날.

 

목련같이 순수한

믿음 하나에 잇대어

 

한평생 살아온 벗을

그분이 불러가셨네.

 

많은 날 동안 겪은

육신의 고통 말끔히 잊고

 

이제 내 품안에서

고요한 안식 누리라고.

 

지상에서 늘 벗과 함께하셨고

벗의 모든 걸 아시는 그분이

 

하늘 가는 길

환히 밝혀 주시었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52 바람예수글 나무를 찬양함 바람예수 2018-04-26 73
13851 바람예수글 천국으로 가는 시 바람예수 2018-04-26 68
13850 바람예수글 찬송 바람예수 2018-04-26 47
13849 바람예수글 진리 바람예수 2018-04-26 74
13848 바람예수글 진리 바람예수 2018-04-26 50
13847 바람예수글 고백 바람예수 2018-04-25 59
13846 바람예수글 <등산 시 모음> 정연복의 '산을 오르며' 외 바람예수 2018-04-25 62
13845 바람예수글 산을 오르며 바람예수 2018-04-25 64
13844 바람예수글 비 내리는 날 바람예수 2018-04-25 55
13843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4-25 48
13842 바람예수글 삶의 용기 바람예수 2018-04-25 59
13841 바람예수글 품속 바람예수 2018-04-25 43
13840 바람예수글 두 개의 지갑 바람예수 2018-04-25 50
13839 바람예수글 <지갑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지갑’ 외 바람예수 2018-04-25 65
13838 바람예수글 바람 부는데 바람예수 2018-04-25 59
13837 바람예수글 자연 속에서 바람예수 2018-04-24 71
13836 바람예수글 청양고추 바람예수 2018-04-24 60
13835 바람예수글 청양고추 바람예수 2018-04-24 55
13834 바람예수글 어여차 어기여차 바람예수 2018-04-24 57
13833 바람예수글 마음의 여유 바람예수 2018-04-24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