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같이

바람예수글 조회 수 79 추천 수 0 2018.03.21 15:15:22


  꽃같이 / 정연복

 

꽃이 피었다가

지는 것

 

꿈결처럼

잠깐의 일.

 

목숨꽃 피었다가

지는 것도

 

한바탕의 꿈인 듯

잠시잠깐의 일.

 

한 송이 꽃이랑

비슷한 사람 목숨이니까

 

꽃같이 욕심 없이

잠시 있다 가면 되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15 바람예수글 <나그네 인생길 시 모음> 정연복의 ‘구름 나그네’ 외 바람예수 2018-03-26 130
13614 바람예수글 늪 - 애인을 노래함 바람예수 2018-03-26 66
13613 바람예수글 소풍 바람예수 2018-03-26 80
13612 바람예수글 거짓말 바람예수 2018-03-25 68
13611 바람예수글 <십자가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초록 십자가’ 외 바람예수 2018-03-25 83
13610 바람예수글 봄의 연가 바람예수 2018-03-25 75
13609 바람예수글 <기지개 시 모음> 정연복의 ‘기지개’ 외 바람예수 2018-03-25 80
13608 바람예수글 기지개의 노래 바람예수 2018-03-25 72
13607 바람예수글 기지개 바람예수 2018-03-25 61
13606 바람예수글 갈대의 노래 바람예수 2018-03-24 76
13605 바람예수글 생각하는 갈대 바람예수 2018-03-24 70
13604 바람예수글 거미줄 바람예수 2018-03-24 98
13603 바람예수글 아이와 어른 바람예수 2018-03-24 83
13602 바람예수글 길노래 바람예수 2018-03-24 65
13601 바람예수글 <술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술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3-23 128
13600 바람예수글 이명박 바람예수 2018-03-23 92
13599 바람예수글 술과 인생 바람예수 2018-03-23 99
13598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3-23 97
13597 바람예수글 몇 가지 질문 바람예수 2018-03-23 83
13596 바람예수글 아름다운 세상 바람예수 2018-03-23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