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같이

바람예수글 조회 수 82 추천 수 0 2018.03.21 15:15:22


  꽃같이 / 정연복

 

꽃이 피었다가

지는 것

 

꿈결처럼

잠깐의 일.

 

목숨꽃 피었다가

지는 것도

 

한바탕의 꿈인 듯

잠시잠깐의 일.

 

한 송이 꽃이랑

비슷한 사람 목숨이니까

 

꽃같이 욕심 없이

잠시 있다 가면 되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32 바람예수글 행운의 여신 바람예수 2018-04-11 45
13731 바람예수글 행운과 행복 바람예수 2018-04-11 60
13730 바람예수글 꽃들에게 칭찬을 바람예수 2018-04-11 64
13729 바람예수글 칭찬 바람예수 2018-04-11 59
13728 바람예수글 사랑의 행복 바람예수 2018-04-11 78
13727 바람예수글 꽃다지 바람예수 2018-04-11 55
13726 바람예수글 하늘 당신 바람예수 2018-04-11 64
13725 바람예수글 발 고린내 바람예수 2018-04-11 55
13724 바람예수글 고린내 바람예수 2018-04-11 106
13723 바람예수글 나는 천사입니다 바람예수 2018-04-11 62
13722 바람예수글 단 한 사람 바람예수 2018-04-09 80
13721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8-04-09 55
13720 바람예수글 <삶을 응원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치어리더’ 외 바람예수 2018-04-09 221
13719 바람예수글 별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09 52
13718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09 48
13717 바람예수글 <물망초 시 모음> 정연복의 ‘물망초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4-09 62
13716 바람예수글 물망초 바람예수 2018-04-09 47
13715 바람예수글 꽃샘추위 속 목련 바람예수 2018-04-09 60
13714 바람예수글 새날 바람예수 2018-04-08 58
13713 바람예수글 <수염 시 모음> 정연복의 ‘턱수염’ 외 바람예수 2018-04-08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