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바람예수글 조회 수 33 추천 수 0 2018.07.10 09:40:25


  거울 / 정연복 

 

나무는 한평생

거울 한번 안 들여다봐도

 

남에게 꼴불견인 데 없이

아름다운 생을 살다가 간다.

 

뿌리가 흔들리지 않으니까

보이지 않는 내면이 알차니까

 

세월의 비바람 속에서도

자신을 지켜갈 수 있는 거다.

 

사람은 하루에도

몇 번이나 거울을 보면서도

 

남들의 얼굴을 찡그리게 하는

보기 흉한 모습을 드러낼 때가 많다.

 

거울에 그대로 비치는

겉모양에는 신경을 쓰면서도

 

거울로는 안 보이는

내면 가꾸기에는 게을러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73 바람예수글 거울 바람예수 2018-08-15 50
14972 바람예수글 솜사탕 바람예수 2018-08-15 44
14971 바람예수글 구름을 보면서 바람예수 2018-08-15 59
14970 바람예수글 가슴의 잔 바람예수 2018-08-15 64
14969 바람예수글 <쉬엄쉬엄 시 모음> 정연복의 ‘쉬엄쉬엄’ 외 바람예수 2018-08-14 71
14968 바람예수글 쉬엄쉬엄 바람예수 2018-08-14 38
14967 바람예수글 인생길 바람예수 2018-08-14 92
14966 바람예수글 <인생길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은 길’ 외 바람예수 2018-08-14 90
14965 바람예수글 인생길은 좋은 길 바람예수 2018-08-14 77
14964 바람예수글 빈손 바람예수 2018-08-14 80
14963 바람예수글 번개 바람예수 2018-08-14 74
14962 바람예수글 바퀴벌레 바람예수 2018-08-14 65
14961 바람예수글 <아기 코스모스 시 모음> 정연복의 ‘아기 코스모스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8-13 136
14960 바람예수글 아기 코스모스의 노래 바람예수 2018-08-13 145
14959 바람예수글 아기 코스모스 바람예수 2018-08-13 54
14958 바람예수글 양보의 미덕 바람예수 2018-08-13 53
14957 바람예수글 세월이 가면 바람예수 2018-08-12 54
14956 바람예수글 동그라미 바람예수 2018-08-12 63
14955 바람예수글 풀꽃사랑 바람예수 2018-08-12 75
14954 바람예수글 햇살 바람예수 2018-08-12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