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바람예수글 조회 수 31 추천 수 0 2018.07.10 09:40:25


  거울 / 정연복 

 

나무는 한평생

거울 한번 안 들여다봐도

 

남에게 꼴불견인 데 없이

아름다운 생을 살다가 간다.

 

뿌리가 흔들리지 않으니까

보이지 않는 내면이 알차니까

 

세월의 비바람 속에서도

자신을 지켜갈 수 있는 거다.

 

사람은 하루에도

몇 번이나 거울을 보면서도

 

남들의 얼굴을 찡그리게 하는

보기 흉한 모습을 드러낼 때가 많다.

 

거울에 그대로 비치는

겉모양에는 신경을 쓰면서도

 

거울로는 안 보이는

내면 가꾸기에는 게을러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99 바람예수글 <자녀와 자식 시 모음> 정연복의 ‘행복한 자녀’ 외 바람예수 2018-07-24 92
14798 바람예수글 자녀의 앞날을 축복하는 시 바람예수 2018-07-24 63
14797 바람예수글 사랑의 가족 바람예수 2018-07-24 69
14796 바람예수글 봄은 도둑같이 바람예수 2018-07-24 54
14795 바람예수글 행복의 바다로 바람예수 2018-07-24 73
14794 바람예수글 찜통더위의 말씀 바람예수 2018-07-24 57
14793 바람예수글 나그네 바람예수 2018-07-24 43
14792 바람예수글 나그네 사랑 바람예수 2018-07-24 70
14791 바람예수글 불볕더위에게 바람예수 2018-07-24 39
14790 바람예수글 해와 달과 별 바람예수 2018-07-24 47
14789 바람예수글 <개구리 시 모음> 정연복의 ‘청개구리’ 외 바람예수 2018-07-24 73
14788 바람예수글 허리띠 바람예수 2018-07-24 33
14787 바람예수글 <삶의 노래 모음> 정연복의 ‘행복한 삶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7-24 50
14786 바람예수글 신데렐라 바람예수 2018-07-23 36
14785 바람예수글 <부러움과 질투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가 부럽다’ 외 바람예수 2018-07-23 62
14784 바람예수글 사랑의 레일 바람예수 2018-07-23 37
14783 바람예수글 그네 바람예수 2018-07-23 46
14782 바람예수글 반달 바람예수 2018-07-23 47
14781 바람예수글 사랑의 뿌리 바람예수 2018-07-23 42
14780 바람예수글 나무 바람예수 2018-07-23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