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 나

바람예수글 조회 수 28 추천 수 0 2018.07.10 10:03:40


  나무와 나 / 정연복

 

나무는 우두커니 서서

꼼짝도 하지 않는 것 같아도

 

철 따라 꽃 피고 열매 맺으며

참 알차게 살아간다.

 

나는 매일 뭔가에 쫓기듯

부지런을 떨며 살아가는데도

 

실속 있는 삶의 발전이

별로 이뤄지지 않는다.

 

이러한 차이는

왜 생겨나는 것일까

 

나무는 묵묵히 생의 본질에 충실한데

나는 그렇지 못해서는 아닐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93 바람예수글 나그네 바람예수 2018-07-24 43
14792 바람예수글 나그네 사랑 바람예수 2018-07-24 70
14791 바람예수글 불볕더위에게 바람예수 2018-07-24 39
14790 바람예수글 해와 달과 별 바람예수 2018-07-24 47
14789 바람예수글 <개구리 시 모음> 정연복의 ‘청개구리’ 외 바람예수 2018-07-24 73
14788 바람예수글 허리띠 바람예수 2018-07-24 33
14787 바람예수글 <삶의 노래 모음> 정연복의 ‘행복한 삶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7-24 50
14786 바람예수글 신데렐라 바람예수 2018-07-23 36
14785 바람예수글 <부러움과 질투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가 부럽다’ 외 바람예수 2018-07-23 62
14784 바람예수글 사랑의 레일 바람예수 2018-07-23 37
14783 바람예수글 그네 바람예수 2018-07-23 46
14782 바람예수글 반달 바람예수 2018-07-23 47
14781 바람예수글 사랑의 뿌리 바람예수 2018-07-23 42
14780 바람예수글 나무 바람예수 2018-07-23 38
14779 바람예수글 단풍나무 바람예수 2018-07-23 34
14778 바람예수글 지렁이 바람예수 2018-07-23 35
14777 바람예수글 벗에게 쓰는 여름 편지 바람예수 2018-07-23 43
14776 바람예수글 삼매경 바람예수 2018-07-23 43
14775 바람예수글 영원한 사랑 바람예수 2018-07-23 44
14774 바람예수글 <러브 시 모음> 정연복의 ‘러브스토리’ 외 바람예수 2018-07-22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