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문학가 오순택의 똥 시 모음> '똥구멍이 벌름벌름' 외

+ 똥구멍이 벌름벌름

소가
걸어가면서 똥을 눕니다.
김이 모락모락 난
동그란 호빵 같은
똥을 눕니다.

똥구멍이
벌름벌름 거립니다.
(오순택·아동문학가, 1942-)


+ 뽀꼼 열려요

엄마가
아기 똥꼬를
들여다봐요.


나비가 꽃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 같아요.

똥꼬가
뽀꼼 열려요.

튜브에서
치약이 나오듯
똥이 나와요.


+ 똥 한 덩이를 위한 소묘

아기가 변기에 앉아 있다.
똑-
똥 한 덩이 떨어지는 소리.
아기 얼굴에 꽃이 핀다.

엄마가 똥 냄새를 맡아본다.
젖내가 난다.
엄마 얼굴에 웃음이 핀다.


+ 강아지 똥

골목길에서
강아지가 엉거주춤 똥을 눕니다.
할머니가 목줄을 잡아당깁니다.
목줄이 팽팽해집니다.
미안한지 강아지가
할머니를 멀뚱히 쳐다봅니다.
"강아지가 똥을 싸요."
지나가던 아이가 엄마에게 이릅니다.
겸연쩍은 듯 할머니는
강아지 똥을 얼른 신문지로 치웁니다.


+ 아기 염소가 웃는 까닭

꽁지 몽땅한 새가 날아가면서
싼 똥.
노란 민들레 꽃잎에
똑-
떨어졌다.

민들레가 화들짝 놀란다.

새순을 뜯어먹고 있던
아기 염소가
까르르 웃는다.


+ 염소

풀을 뜯어먹은
염소가
까만 똥을 쌌어요.

까만 염소니까
까만 똥을
쌌나 봐요.


+ 달팽이

풀잎에 맺힌
이슬 핥아먹고

봉숭아 씨 같은
똥을 눈다.

똥에선
풀꽃 향내 난다.


+ 별똥별

별이
똥을 누고 있다.

아이들이 잠든
깜깜한 밤에

눈을 깜박이며
지구에다 똥을 누고 있다.


+ 애기똥풀꽃

다람쥐가 들추고 간
마른 풀섶 사이
애기똥풀꽃 핀다.

노오란 작은 꽃잎이
꼬옥 애기 똥 같아
붙여진 이름
애기똥풀꽃.

가만히 들여다보면
애기 똥 냄새가 나는 것 같다.

누구 하나 보아주지 않은
보잘것없는 꽃.
애기똥풀꽃.

오늘은
바람이 꽃잎을 들춰본다.


+ 꽃씨·1

벌레똥 같은
까아만 꽃씨 한 개.
흙 속에
꼬옥꼬옥 몸 숨기고

초록 연한
새싹 하나 찾아낸다.

그렇구나!
작아도 제 할 일을 해내는구나.


+ 모자가 되고 싶은 신발

신발이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보았단다.
모자를 쓰고
콩콩콩 앙감질로 뛰어가는
아이를 보았단다.
아이의 모자는 나비 같았단다.
'모자가 될 수는 없을까?'
신발은 곰곰이 생각했단다.
그때
꽁지 몽땅한 새가 날아가면서
뿌직-, 하고 싼 똥이
아이의 모자에 뚝 떨어졌단다.
아니야, 아니야.
신발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뛰어갔단다.

* 엮은이: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2 바람예수글 어린이에게 평화를! - 유응교 바람예수 2010-11-29 2187
2861 바람예수글 <세태에 관한 시 모음> 도종환의 '오프라인증후군' 외 바람예수 2010-11-29 2312
2860 바람예수글 길가는 자를 위한 시 - 김태광 바람예수 2010-11-28 2293
2859 바람예수글 <노을 시 모음> 서정윤의 '노을' 외 바람예수 2010-11-27 4925
2858 바람예수글 <바람 동시 모음> 이혜영의 '바람의 고민' 외 바람예수 2010-11-27 2058
2857 바람예수글 가장 큰 소리 - 류시화 바람예수 2010-11-25 2280
2856 바람예수글 <시장에 관한 시 모음> 나태주의 '시장길' 외 바람예수 2010-11-25 2523
2855 바람예수글 식물성 - 나태주 바람예수 2010-11-24 2044
2854 바람예수글 <촛불에 관한 시 모음> 오세영의 '촛불' 외 바람예수 2010-11-24 2584
2853 바람예수글 시장길·1 - 나태주 바람예수 2010-11-23 2155
2852 바람예수글 믿음에 대하여 - 안재동 바람예수 2010-11-23 2172
2851 바람예수글 믿음 - 이생진 바람예수 2010-11-23 2154
2850 바람예수글 믿음 - 정연옥 바람예수 2010-11-23 2220
2849 바람예수글 크나큰 믿음이 - 설태수 바람예수 2010-11-23 2096
2848 바람예수글 촛불 - 김기상 바람예수 2010-11-23 2052
2847 바람예수글 촛불 같은 삶 - 김낙영 바람예수 2010-11-23 2050
2846 바람예수글 촛불시위와 기도회 - 전홍준 바람예수 2010-11-23 2050
2845 바람예수글 겨울나무로 서서 - 이재무 바람예수 2010-11-23 2243
2844 바람예수글 겨울나무를 보면 - 강세화 바람예수 2010-11-23 1967
2843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아래서 - 80년대의 벗들에게 / 김경윤 바람예수 2010-11-23 2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