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 마태 21:28-32

                                                           정연복(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오늘 본문은 하나님 나라 “비유”, 즉 하나님 나라를 가르치기 위해 예수가 즐겨 사용한 일상생활 주변의 평범한 듯 날카로운 가시가 돋친 “이야기” 가운데 하나다. 본문의 앞뒤 문맥으로 보아 이 이야기의 청중은 예수(운동)의 적대자들인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마태 21:45)이다.

그들은 두 아들 중 “처음에는 싫다고 하였지만 나중에 뉘우치고 일하러 간” 맏아들이 “가겠다는 대답만 하고 가지는 않은” 둘째 아들보다 훌륭하다는 것을 스스로의 입으로 시인한다. 사실 코흘리개 어린애라도 말보다 행동이 중요하다는 이 비유를 너끈히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예수의 입에서 폭탄선언이 떨어진다. “나는 분명히 말한다. 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고 있다.”

이 말을 듣고 그들은 얼마나 기막히고 분통이 터졌을까. 자칭 의인이요 백성의 지도자인 그들의 자존심을 건드려도 유분수지 감히 자신들을 인간 쓰레기인 “세리와 창녀들”보다도 못하다고 평하다니, ‘이놈의 예수, 어디 두고 보자. 가만히 놔두지 않겠다’는 적개심과 살의가 솟구쳤을 게 틀림없다. 그리고 결국 예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십자가에 달리고 만다.

본문은 말만 무성할 뿐 신앙고백에 당연히 따라야 할 몸의 실천이 없는 당시의 유대교에 대한 예수의 날카로운 종교비판이라고 할 수 있다. “포도원”으로 상징되는 이스라엘을 사랑과 정의의 터전으로 가꾸어야 할 종교의 역사적 책임을 소홀히 한 채 거드름을 피우면서도, 자신들만 거룩하고 세리나 창녀 따위의 밑바닥 인생들은 저주받아 마땅한 죄인인 양 손가락질하는 종교 지도자들의 오만함에 대한 폭탄 선언.

예수 당시의 빈틈없이 엄격한 정(淨)-부정(不淨)의 이분법적 종교적 기준으로 본다면 율법을 잘 모르거나 이런저런 이유로 율법을 준수할 수 없는 불결하고 더러운 부류에 속하며 죄인으로 낙인찍혀 마땅한 “세리와 창녀들.” 그리고 자칭 고상하고 순결하고 종교생활에 빈틈없이 열심이며 일반 대중의 존경을 받는 종교 지도자들인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 그런데 정작 하나님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빼어난 종교성의 인물들이 아니라 복음서에서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대명사인 “세리와 창녀들”이라는 이 극적인 역전은 그저 저 옛날 팔레스틴에서 어쩌다가 한번 일어난 씁쓰름한 에피소드에 불과할까?

아니다. 이 땅의 교회와 신자들이 진정 예수의 교회요 예수의 제자들이기를 바란다면, 우리는 예수의 이 폭탄 선언이 어쩌면 바로 우리 자신을 향하고 있음을 눈치채야 한다.

한국교회는 민족의 참된 구원을 위해 제 할 일을 다하고 있는가? 성경이 가리키는 “올바른 길”을 따르고 있는가? 하나님을 입에 올리지 않는 이 땅의 선한 사마리아인들은 묵묵히 제 할 일을 하고 있는데 혹시 한국교회는 강도 만나 신음하는 이웃들을 외면한 채 종교의 겉모습에만 눈멀어 있는 것은 아닐까?(누가 10:25-38 참조). 이 땅의 교회 지도자들은 예수 당시의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처럼 종교적 우월감과 교만과 기득권의 포로가 되어 교회와 이 민족의 역사를 그릇된 방향으로 이끌고 있는 것은 아닐까?

우리는 맏아들인가 둘째 아들인가? 우리의 신앙생활은 말이 앞서는가 실천이 앞서는가? 우리는 형식적인 신앙생활은 열심히 하면서도 신앙의 본질을 교묘히 피해 가는 위선자, 혹은 그 본질을 간과하는 어리석은 자들은 아닌가? 우리는 우리 자신의 삶의 모습을 하나님과 역사 앞에서 늘 겸허하게 반성하기보다는 성속(聖俗) 이분법의 편협한 신앙심에 사로잡혀 이 땅의 “세리와 창녀들”을 죄인으로 내모는 데 더 분주한 이중 인격자들은 아닌가? 오늘 우리의 신앙과 삶은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자격을 충분히 갖추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가?

오늘 나는 누구인가? 생활 속에서 “아버지의 뜻”을 조금이나마 실천하고 있는가? 몸은 꼼짝도 하지 않은 채로 말과 머리로만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건 아닌가? 나의 “포도원”인 이 민족 이 겨레의 숨가쁜 고난과 희망의 역사를 외면한 채 교회 울타리에 갇혀 있는 건 아닐까?

예수가 “세리와 창녀들”을 편들고 있는 깊은 뜻을 우리 신자들은 곰곰이 묵상할 일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2 바람예수글 위대한 기도 바람예수 2009-07-31 2566
1191 바람예수글 무릎을 기운 바지 바람예수 2009-07-31 2398
1190 바람예수글 풀 한 포기 바람예수 2009-07-31 2278
1189 바람예수글 죽음은 마침표가 아닙니다 바람예수 2009-07-31 2621
1188 바람예수글 중심에서 소외된 것의 가치를 찬양함 - 복효근의 시 '군불을 때면서' 바람예수 2009-07-31 2240
1187 바람예수글 행복은 어디에서 오는가 - 신현림의 시 '행복' 바람예수 2009-07-29 2669
1186 바람예수글 그대 어깨 위로 늘 무지개 뜨기를 바람예수 2009-07-29 2616
1185 바람예수글 일하는 손이 아름답습니다 바람예수 2009-07-29 2560
1184 바람예수글 열매 바람예수 2009-07-29 2505
1183 기독교세계 짐바브웨를 다녀와서 -8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7-28 7663
1182 바람예수글 초판뿐인 인생 바람예수 2009-07-28 2502
1181 바람예수글 후회하지 않으려면 바람예수 2009-07-28 2367
1180 기독교세계 방글라데시를 다녀와서 -1 file KSCF자료정리간사 2009-07-27 8835
1179 바람예수글 이것을 사용합니다 바람예수 2009-07-27 2482
1178 바람예수글 고요와 정적 바람예수 2009-07-27 2100
1177 바람예수글 수염을 깎으며 바람예수 2009-07-27 2484
1176 바람예수글 세상이 달라지기를 바란다면 바람예수 2009-07-26 2319
1175 바람예수글 희망을 가진 사람의 신체분석 12가지 바람예수 2009-07-26 2203
1174 바람예수글 얼룩 바람예수 2009-07-24 2630
1173 바람예수글 영적인 삶에 대한 묵상 - 이성선의 시 '티벳의 어느 스님을 생각하며' 바람예수 2009-07-24 3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