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나의 감옥이다 - 유안진

바람예수글 조회 수 2104 추천 수 0 2009.08.31 11:23:56

 

+ 내가 나의 감옥이다

 

한눈 팔고 사는 줄은 진즉 알았지만
두 눈 다 팔고 살아온 줄은 까맣게 몰랐다

언제 어디에서 한눈을 팔았는지
무엇에다 두 눈 다 팔아먹었는지
나는 못 보고 타인들만 보였지
내 안은 안 보이고 내 바깥만 보였지
 

눈 없는 나를 바라보는 남의 눈들 피하느라
나를 내 속으로 가두곤 했지

가시 껍데기로 가두고도
떫은 속껍질에 또 갇힌 밤송이
마음이 바라면 피곤체질이 거절하고
몸이 갈망하면 바늘편견이 시큰둥해져
겹겹으로 가두어져 여기까지 왔어라.
(유안진·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3 바람예수글 소스라치게 감사에 눈뜨다 - 나태주의 시 '첫차' 바람예수 2009-11-24 1787
1852 바람예수글 채송화 바람예수 2009-11-24 1700
1851 바람예수글 비결(秘訣) - 이현주 바람예수 2009-11-24 1732
1850 바람예수글 쌀 한 톨 - 이현주 바람예수 2009-11-24 1835
1849 바람예수글 몸만 가지고 말한다면야 - 이현주 바람예수 2009-11-24 1759
1848 바람예수글 불행 - 신달자 바람예수 2009-11-24 1783
1847 바람예수글 기도 - 김수영 바람예수 2009-11-24 2192
1846 바람예수글 날개 - 조희선 바람예수 2009-11-20 1826
1845 바람예수글 이유 - 이석조 바람예수 2009-11-20 1848
1844 바람예수글 벽화 - 신경림 바람예수 2009-11-20 1764
1843 바람예수글 호흡입니다 - 한상봉 바람예수 2009-11-20 1597
1842 바람예수글 지옥중생 - 한상봉 바람예수 2009-11-20 1645
1841 바람예수글 가을꽃 바람예수 2009-11-20 1797
1840 바람예수글 나와 잠자리의 갈등 - 안도현 바람예수 2009-11-20 1899
1839 바람예수글 심판의 기준은 '사랑' - 수도사와 창녀의 심판 바람예수 2009-11-20 2041
1838 바람예수글 길에서 신(神)을 만나다 - 문정희의 시 '먼 길' 바람예수 2009-11-20 1827
1837 바람예수글 꽃 - 고은 바람예수 2009-11-20 1882
1836 바람예수글 외할머니 - 임길택 바람예수 2009-11-18 1914
1835 바람예수글 들어라, 양키들아 - 이현주 바람예수 2009-11-18 1746
1834 바람예수글 포기 - 타고르 바람예수 2009-11-18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