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 시 모음> 정연복의 모닥불과 동장군

 

+ 모닥불과 동장군

 

군대 계급으로 치면

이등병의 작대기 하나 같은

 

얼기설기 포개어진

작은 장작 몇 개

 

힘을 합하여 아낌없이

온몸 불사르니

 

너른 세상에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위세를 떨치던

동장군(冬將軍)

 

슬그머니

꽁무니를 빼네.

 

 

+ 동장군에게

 

사정없이 들이닥친

너 때문에

 

온 세상이

꽁꽁 얼어붙었다.

 

가뜩이나 요즘 불경기에

한숨짓던 노점상들은

 

인적이 드문 거리에서

언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이름 그대로

네가 정말 힘센 장군이라면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 말고

부자 동네로 가서 힘을 써봐라.

 

 

+ 동장군에게

 

매서운 한파가 몰아닥친

오늘 아침

 

유달리 추위를 많이 타는

아내의 출근길.

 

두툼한 옷을 갑옷인 양

몇 겹이나 두른 게

 

마치 완전무장하고

전쟁터로 나가는 장군 같다.

 

칼바람을 마구 휘두르는

동장군(冬將軍)이여

 

기세등등한 너도 아내에겐

하릴없이 백기를 들어야 하리.

 

 

+ 동장군에게

 

이상하다 올 때가 됐는데

왜 안 오지, 하고 있었는데

 

너 오늘 벼락같이

들이닥쳤구나.

 

집 밖에 잠깐 나갔다 왔는데도

귓불이 얼어붙는 걸 보니

 

역시 네 힘이 세긴 센 모양이다

그러기에 장군 소리를 다 듣지.

 

겨울을 겨울답게 하려고

또 오랜만에 먼 길 찾아왔으니

 

누가 뭐래도 섭섭해 말고

한 며칠 편안히 머물다 가렴.

 

가진 게 없어 더욱 추위를 타는

이들에게는 좀 아량을 베풀고

 

배부른 사람들에게는 더 많이 찾아가

정신이 번쩍 나게 해주렴.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041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09 19
13040 바람예수글 꽃 힘 바람예수 2018-01-08 26
13039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8-01-08 23
13038 바람예수글 꽃 피어 꽃 지고 바람예수 2018-01-08 23
13037 바람예수글 인생길 바람예수 2018-01-07 25
13036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07 21
13035 바람예수글 눈빛 바람예수 2018-01-07 24
13034 바람예수글 사랑과 행복 바람예수 2018-01-06 38
13033 바람예수글 사랑의 시작 바람예수 2018-01-06 31
13032 바람예수글 아침 태양 바람예수 2018-01-05 37
13031 바람예수글 <거품 시 모음> 정연복의 ‘거품’ 외 바람예수 2018-01-05 37
13030 바람예수글 거품 바람예수 2018-01-05 35
13029 바람예수글 무술년 개띠 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05 42
13028 바람예수글 <길 시 모음> 정연복의 ‘길’ 외 바람예수 2018-01-03 39
13027 바람예수글 길 노래 바람예수 2018-01-03 46
1302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03 41
13025 바람예수글 <새해에 드리는 기도 모음> 정연복의 ‘새해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1-03 49
13024 바람예수글 눈사람에게 바람예수 2018-01-02 41
13023 바람예수글 엄마랑 아빠랑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2 50
13022 바람예수글 바다 아빠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2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