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세계 시 모음> 정연복의 은세계(銀世界)’

 

+ 은세계(銀世界)

 

간밤에 무슨 일이

있었나보다

 

사방팔방 끝없이

펼쳐져 있는 은세계.

 

지상의 모든 더러움은

온데간데없다

 

순수의 옷으로 갈아입은

하늘 아래 온 땅.

 

아무도 가지 않은 하얀

눈길을 조심조심 밟으며

 

오늘은 오늘만큼은

티끌의 죄도 없이 살아보리라.

 

 

+ 함박눈 오는 날

 

펄펄

함박눈 내리니

 

순식간에 온 세상이

은세계(銀世界)로 변한다.

 

여태껏 있었던

모든 길이 하얗게 지워지고

 

끝없는 순수의 땅에

이제 새 길을 내어야 한다.

 

 

+ 눈 온 날 아침

 

밤사이에

눈 내리셨나보다

 

온 세상이 하얀

새날 새아침이다.

 

하룻밤 자고 일어나면

늘 새로운 날이지만

 

오늘 아침은 새로움의

느낌이 확 다르다.

 

과거는 과거로 흘려보내고

새 생각 새 마음으로

 

오늘은 전혀 새 출발을

해보라고 속삭이는 은세계.

 

 

+ 함박눈

 

밤새 함박눈이

내렸나보다

 

잠에서 깨어나

창 밖을 내다보니

 

눈길 닿는 어디든지

은세계(銀世界).

 

몇 시간 남짓의

하룻밤 새

 

온 세상을 순백의

도화지로 만들어버린

 

함박눈의 고요하고도

거대한 혁명!

 

함박눈아

티없는 함박눈아

 

사랑에 부족함이 많고

남몰래 지은 죄도 태산 같은

 

내 가슴속에도 한번

펑펑 내려다오

 

새롭게 시작하고

다시 사랑할 수 있도록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3041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09 19
13040 바람예수글 꽃 힘 바람예수 2018-01-08 26
13039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8-01-08 23
13038 바람예수글 꽃 피어 꽃 지고 바람예수 2018-01-08 23
13037 바람예수글 인생길 바람예수 2018-01-07 25
13036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07 21
13035 바람예수글 눈빛 바람예수 2018-01-07 24
13034 바람예수글 사랑과 행복 바람예수 2018-01-06 38
13033 바람예수글 사랑의 시작 바람예수 2018-01-06 31
13032 바람예수글 아침 태양 바람예수 2018-01-05 37
13031 바람예수글 <거품 시 모음> 정연복의 ‘거품’ 외 바람예수 2018-01-05 37
13030 바람예수글 거품 바람예수 2018-01-05 35
13029 바람예수글 무술년 개띠 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05 42
13028 바람예수글 <길 시 모음> 정연복의 ‘길’ 외 바람예수 2018-01-03 39
13027 바람예수글 길 노래 바람예수 2018-01-03 46
1302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01-03 41
13025 바람예수글 <새해에 드리는 기도 모음> 정연복의 ‘새해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01-03 49
13024 바람예수글 눈사람에게 바람예수 2018-01-02 41
13023 바람예수글 엄마랑 아빠랑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2 50
13022 바람예수글 바다 아빠 - 추모시 바람예수 2018-01-02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