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의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35 추천 수 0 2018.07.10 20:11:05


 한숨의 시 / 정연복

 

땅이 꺼질 듯 깊고

맥 빠지는 한숨

 

아무 때나

함부로 짓지 말아요

 

평생에 딱

몇 번만 지어요.

 

나뭇가지에 잠시

머물다 가는 새들같이

 

달콤하고 몸과 맘이

개운해지는 한숨

 

하루에도

틈틈이 쉬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278 바람예수글 구름을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9-24 27
15277 바람예수글 외할머니 바람예수 2018-09-24 17
15276 바람예수글 성묘를 다녀와서 바람예수 2018-09-24 20
15275 바람예수글 <반창고 시 모음> 정연복의 ‘반창고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9-22 16
15274 바람예수글 반창고의 노래 바람예수 2018-09-22 17
15273 바람예수글 우물의 노래 바람예수 2018-09-22 14
15272 바람예수글 동그라미 바람예수 2018-09-22 14
15271 바람예수글 나의 행복 바람예수 2018-09-22 21
15270 바람예수글 가을 햇살에게 바람예수 2018-09-22 17
15269 바람예수글 <들꽃 같은 생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들꽃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9-22 13
15268 바람예수글 마음의 태양 바람예수 2018-09-22 17
15267 바람예수글 시간의 강물 바람예수 2018-09-22 11
15266 바람예수글 들꽃이랑 나랑 바람예수 2018-09-22 14
15265 바람예수글 미운 당신 바람예수 2018-09-22 11
15264 바람예수글 꽃 같은 인생 바람예수 2018-09-21 9
15263 바람예수글 <마음의 눈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마음의 눈’ 외 바람예수 2018-09-21 13
15262 바람예수글 마음의 눈 바람예수 2018-09-21 15
15261 바람예수글 마음의 하늘 바람예수 2018-09-21 12
15260 바람예수글 <꽃길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꽃길’ 외 바람예수 2018-09-21 18
15259 바람예수글 단풍잎의 기도 바람예수 2018-09-2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