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의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48 추천 수 0 2018.07.10 20:11:05


 한숨의 시 / 정연복

 

땅이 꺼질 듯 깊고

맥 빠지는 한숨

 

아무 때나

함부로 짓지 말아요

 

평생에 딱

몇 번만 지어요.

 

나뭇가지에 잠시

머물다 가는 새들같이

 

달콤하고 몸과 맘이

개운해지는 한숨

 

하루에도

틈틈이 쉬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703 바람예수글 세탁기에게 바람예수 2019-01-20 21
15702 바람예수글 내 영혼의 소망 바람예수 2019-01-19 20
15701 바람예수글 웃음꽃 바람예수 2019-01-19 25
15700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9-01-18 23
15699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겨울나무의 밤 기도’ 외 바람예수 2019-01-17 53
15698 바람예수글 바나나 바람예수 2019-01-16 46
15697 바람예수글 입맞춤 바람예수 2019-01-16 36
15696 바람예수글 행복의 거처 바람예수 2019-01-16 39
15695 바람예수글 영혼을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9-01-16 28
15694 바람예수글 꽃 영혼 바람예수 2019-01-16 17
15693 바람예수글 황금돼지해의 기도 바람예수 2019-01-15 23
15692 바람예수글 부자 되세요 바람예수 2019-01-15 19
15691 바람예수글 죽음을 묵상하는 시 바람예수 2019-01-14 21
15690 바람예수글 하루살이 바람예수 2019-01-14 17
15689 바람예수글 젓가락 바람예수 2019-01-14 20
15688 바람예수글 부부 바람예수 2019-01-14 20
15687 바람예수글 나다움 바람예수 2019-01-12 26
15686 바람예수글 내 안의 나 바람예수 2019-01-12 32
15685 바람예수글 겨울 들판 바람예수 2019-01-10 44
15684 바람예수글 힘 빼기 바람예수 2019-01-10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