앓던 이

바람예수글 조회 수 48 추천 수 0 2018.10.18 13:37:16


 앓던 이 / 정연복

 

앓던 이를 빼니까

시원하다

 

뺄 땐 잠깐 아팠지만

빼내길 잘했다.

 

어차피 빼야 할 것

좀 더 일찍 빼면 좋았을 걸

 

하지만 이제라도 뺐으니

그나마 잘된 일이다.

 

가슴속에 맺혀 있는

오랜 응어리들

 

떨쳐야지 생각하면서도

여태껏 달고 살아온 것.

 

누구에 대한 원망과 미움을

앓던 이처럼 뽑아버리면

 

내 가슴 내 삶은

또 얼마나 시원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865 바람예수글 짜장면 바람예수 2019-03-25 15
15864 바람예수글 <진달래 시 모음> 정연복의 ‘진달래 행진’ 외 바람예수 2019-03-25 26
15863 바람예수글 <첫 진달래 시 모음> 정연복의 ‘진달래꽃 하나’ 외 바람예수 2019-03-25 23
15862 바람예수글 그리운 당신께 바람예수 2019-03-24 14
15861 바람예수글 죽도록 사랑 바람예수 2019-03-24 10
15860 바람예수글 <새봄맞이 시 모음> 정연복의 ‘새봄맞이 노래’ 외 바람예수 2019-03-23 25
15859 바람예수글 새봄맞이 노래 바람예수 2019-03-22 17
15858 바람예수글 <겨울바다 시 모음> 정연복의 ‘겨울바다에서’ 외 바람예수 2019-03-22 18
15857 바람예수글 겨울바다에서 바람예수 2019-03-22 14
15856 바람예수글 겨울바다 바람예수 2019-03-22 10
15855 바람예수글 물새 바람예수 2019-03-22 12
15854 바람예수글 진달래 행진 바람예수 2019-03-22 16
15853 바람예수글 징검돌 바람예수 2019-03-21 10
15852 바람예수글 춘분의 사랑노래 바람예수 2019-03-21 15
15851 바람예수글 하늘만큼 땅만큼 바람예수 2019-03-21 22
15850 바람예수글 첫 진달래 바람예수 2019-03-21 12
15849 바람예수글 파이팅 바람예수 2019-03-21 23
15848 바람예수글 사과 바람예수 2019-03-20 14
15847 바람예수글 축하 바람예수 2019-03-20 13
15846 바람예수글 그리움의 우물 바람예수 2019-03-2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