앓던 이

바람예수글 조회 수 22 추천 수 0 2018.10.18 13:37:16


 앓던 이 / 정연복

 

앓던 이를 빼니까

시원하다

 

뺄 땐 잠깐 아팠지만

빼내길 잘했다.

 

어차피 빼야 할 것

좀 더 일찍 빼면 좋았을 걸

 

하지만 이제라도 뺐으니

그나마 잘된 일이다.

 

가슴속에 맺혀 있는

오랜 응어리들

 

떨쳐야지 생각하면서도

여태껏 달고 살아온 것.

 

누구에 대한 원망과 미움을

앓던 이처럼 뽑아버리면

 

내 가슴 내 삶은

또 얼마나 시원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475 바람예수글 행복한 풀꽃 바람예수 2018-11-05 15
15474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8-11-05 12
15473 바람예수글 <낙엽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1-05 20
15472 바람예수글 세 잎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8-11-04 14
15471 바람예수글 꽃 얼굴 바람예수 2018-11-04 12
15470 바람예수글 즐거운 생의 노래 바람예수 2018-11-04 14
15469 바람예수글 낙엽의 길 바람예수 2018-11-04 17
15468 바람예수글 마음의 풍선 바람예수 2018-11-04 15
15467 바람예수글 흘러내림 바람예수 2018-11-02 24
15466 바람예수글 고독을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11-02 24
15465 바람예수글 상처 바람예수 2018-11-02 21
15464 바람예수글 마음고생 바람예수 2018-11-02 26
15463 바람예수글 마음 여행 바람예수 2018-11-02 25
15462 바람예수글 편안함 바람예수 2018-11-02 23
15461 바람예수글 꽃 영혼 바람예수 2018-11-02 16
15460 바람예수글 <낙엽에게 쓰는 시 모음> 정연복의 ‘떠나는 낙엽에게’ 외 바람예수 2018-11-02 20
15459 바람예수글 <11월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11월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8-11-02 32
15458 바람예수글 <동전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이라는 동전’ 외 바람예수 2018-11-02 18
15457 바람예수글 하루살이 바람예수 2018-11-01 16
15456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11-01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