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창

바람예수글 조회 수 419 추천 수 0 2017.05.17 09:38:43



  유리창 / 정연복

 

낯익은 것들도

유리창 너머로 보면

 

새롭다

처음 보는 듯이.

 

지금껏 무심코

스쳐 지나온 것들이

 

살아 있는 풍경으로

눈앞에 다가온다.

 

매일 아침

세수를 할 때마다

 

마음의 유리창도

깨끗이 닦아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10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7 455
11309 바람예수글 사랑의 길 바람예수 2017-05-17 464
11308 바람예수글 이별 바람예수 2017-05-17 466
11307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5-17 454
11306 바람예수글 나무 시인 바람예수 2017-05-17 447
11305 바람예수글 턱수염 바람예수 2017-05-17 432
» 바람예수글 유리창 바람예수 2017-05-17 419
11303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5-17 450
11302 바람예수글 <사랑의 별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별’ 외 바람예수 2017-05-16 420
11301 바람예수글 <초록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초록을 노래함’ 외 바람예수 2017-05-16 425
11300 바람예수글 바람 바람예수 2017-05-15 409
11299 바람예수글 <추억 시 모음> 정연복의 ‘추억(追憶)’ 외 바람예수 2017-05-15 412
11298 바람예수글 <낭만 시 모음> 정연복의 ‘낭만 열차’ 외 바람예수 2017-05-15 395
11297 바람예수글 <꽃의 말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잎의 말씀’ 외 바람예수 2017-05-15 437
11296 바람예수글 <스승 시 모음> 정연복의 ‘꽃 스승’ 외 바람예수 2017-05-15 461
11295 바람예수글 <선생 시 모음> 정연복의 ‘구름 선생님’ 외 바람예수 2017-05-15 402
11294 바람예수글 허공의 사랑 바람예수 2017-05-15 387
11293 바람예수글 <짝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짝사랑’ 외 바람예수 2017-05-15 438
11292 바람예수글 새와 사람 바람예수 2017-05-14 377
11291 바람예수글 바람과 사랑 바람예수 2017-05-14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