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수염

바람예수글 조회 수 496 추천 수 0 2017.05.17 09:59:15


 

  턱수염 / 정연복

 

어제 아침

말끔히 깎은 턱수염

 

오늘 아침 벌써

까칠하게 자라 있다.

 

하루쯤 내버려두어도

그만이지만

 

그래도 면도를 거른 날은

왠지 꺼림칙하다.

 

매일 찾아오는 새날을

산뜻한 마음으로 맞이하라고

 

은근히

재촉하는 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05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7 513
11304 바람예수글 사랑의 길 바람예수 2017-05-17 509
11303 바람예수글 이별 바람예수 2017-05-17 514
11302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5-17 511
11301 바람예수글 나무 시인 바람예수 2017-05-17 509
» 바람예수글 턱수염 바람예수 2017-05-17 496
11299 바람예수글 유리창 바람예수 2017-05-17 472
11298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5-17 505
11297 바람예수글 <사랑의 별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별’ 외 바람예수 2017-05-16 478
11296 바람예수글 <초록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초록을 노래함’ 외 바람예수 2017-05-16 482
11295 바람예수글 바람 바람예수 2017-05-15 455
11294 바람예수글 <추억 시 모음> 정연복의 ‘추억(追憶)’ 외 바람예수 2017-05-15 466
11293 바람예수글 <낭만 시 모음> 정연복의 ‘낭만 열차’ 외 바람예수 2017-05-15 456
11292 바람예수글 <꽃의 말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잎의 말씀’ 외 바람예수 2017-05-15 496
11291 바람예수글 <스승 시 모음> 정연복의 ‘꽃 스승’ 외 바람예수 2017-05-15 525
11290 바람예수글 <선생 시 모음> 정연복의 ‘구름 선생님’ 외 바람예수 2017-05-15 466
11289 바람예수글 허공의 사랑 바람예수 2017-05-15 462
11288 바람예수글 <짝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짝사랑’ 외 바람예수 2017-05-15 504
11287 바람예수글 새와 사람 바람예수 2017-05-14 434
11286 바람예수글 바람과 사랑 바람예수 2017-05-14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