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바람예수글 조회 수 569 추천 수 0 2017.05.17 12:20:47



  이별 / 정연복

 

나비랑 잠시

행복했으면 그뿐

 

꽃은 떠나가는

나비를 붙들지 않는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의 시간도 있는

 

자연스런 사랑의

순리에 따르면 그뿐.

 

나비와의 황홀한 만남에

몸서리치면서도

 

꽃은 이별의 아픔 또한

묵묵히 참아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15 바람예수글 대추차 바람예수 2017-05-18 611
11314 바람예수글 사랑 꽃 바람예수 2017-05-18 587
11313 바람예수글 사랑의 행복 바람예수 2017-05-18 608
11312 바람예수글 사랑의 반성 바람예수 2017-05-18 588
11311 바람예수글 <개미 시 모음> 정연복의 '개미와 나' 외 바람예수 2017-05-18 571
11310 바람예수글 시(詩)로 풀이하는 예수운동 이야기 - 김남주 시인에 기대어 바람예수 2017-05-18 657
11309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에게 바람예수 2017-05-18 563
11308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을 기억하는 시 모음> 박용주의 '목련이 진들' 외 바람예수 2017-05-18 632
11307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 37주기 시 모음> 황지우의 ‘묵념 5분 27초’외 바람예수 2017-05-18 577
11306 바람예수글 <유리창 시 모음> 정연복의 ‘창문’ 외 바람예수 2017-05-17 550
11305 바람예수글 <연애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연애론’ 외 바람예수 2017-05-17 531
11304 바람예수글 꽃 사랑 바람예수 2017-05-17 586
11303 바람예수글 애인 바람예수 2017-05-17 548
11302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7 568
11301 바람예수글 사랑의 길 바람예수 2017-05-17 565
» 바람예수글 이별 바람예수 2017-05-17 569
11299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5-17 558
11298 바람예수글 나무 시인 바람예수 2017-05-17 563
11297 바람예수글 턱수염 바람예수 2017-05-17 542
11296 바람예수글 유리창 바람예수 2017-05-17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