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예수글 조회 수 589 추천 수 0 2017.05.17 14:02:06



  꽃 / 정연복 

 

꽃의 환한 미소를

좋아하는 사람

 

꽃의 예쁜 얼굴을

사랑하는 사람은

 

세상에

수없이 많다.

 

쓸쓸히 지는 꽃의 마음을

헤아리는 사람

 

보이지 않는 꽃의 영혼을

느끼고 소중히 여기는 사람은

 

이 세상에

얼마나 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86 바람예수글 사랑 꽃 바람예수 2017-05-18 610
11285 바람예수글 사랑의 행복 바람예수 2017-05-18 630
11284 바람예수글 사랑의 반성 바람예수 2017-05-18 622
11283 바람예수글 <개미 시 모음> 정연복의 '개미와 나' 외 바람예수 2017-05-18 606
11282 바람예수글 시(詩)로 풀이하는 예수운동 이야기 - 김남주 시인에 기대어 바람예수 2017-05-18 712
11281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에게 바람예수 2017-05-18 579
11280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을 기억하는 시 모음> 박용주의 '목련이 진들' 외 바람예수 2017-05-18 703
11279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 37주기 시 모음> 황지우의 ‘묵념 5분 27초’외 바람예수 2017-05-18 603
11278 바람예수글 <유리창 시 모음> 정연복의 ‘창문’ 외 바람예수 2017-05-17 573
11277 바람예수글 <연애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연애론’ 외 바람예수 2017-05-17 555
11276 바람예수글 꽃 사랑 바람예수 2017-05-17 620
11275 바람예수글 애인 바람예수 2017-05-17 572
»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7 589
11273 바람예수글 사랑의 길 바람예수 2017-05-17 585
11272 바람예수글 이별 바람예수 2017-05-17 591
11271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5-17 578
11270 바람예수글 나무 시인 바람예수 2017-05-17 584
11269 바람예수글 턱수염 바람예수 2017-05-17 576
11268 바람예수글 유리창 바람예수 2017-05-17 536
11267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5-17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