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사랑

바람예수글 조회 수 609 추천 수 0 2017.05.17 15:59:49



 꽃 사랑 / 정연복

 

꽃을 진실로

사랑하는 사람은

 

꽃이 예쁘다고

꺾지 않는다.

 

꺾어서 제 손에 넣는

기쁨은 잠시뿐

 

꺾임으로 꽃은

생명을 잃는 거니까.

 

꽃을 참으로

사랑하는 사람은

 

꽃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존중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92 바람예수글 나무의 생 바람예수 2017-05-19 564
11291 바람예수글 구원 바람예수 2017-05-19 585
11290 바람예수글 대추차 바람예수 2017-05-18 629
11289 바람예수글 사랑 꽃 바람예수 2017-05-18 604
11288 바람예수글 사랑의 행복 바람예수 2017-05-18 624
11287 바람예수글 사랑의 반성 바람예수 2017-05-18 614
11286 바람예수글 <개미 시 모음> 정연복의 '개미와 나' 외 바람예수 2017-05-18 598
11285 바람예수글 시(詩)로 풀이하는 예수운동 이야기 - 김남주 시인에 기대어 바람예수 2017-05-18 697
11284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에게 바람예수 2017-05-18 573
11283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을 기억하는 시 모음> 박용주의 '목련이 진들' 외 바람예수 2017-05-18 680
11282 바람예수글 <광주민중항쟁 37주기 시 모음> 황지우의 ‘묵념 5분 27초’외 바람예수 2017-05-18 595
11281 바람예수글 <유리창 시 모음> 정연복의 ‘창문’ 외 바람예수 2017-05-17 566
11280 바람예수글 <연애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연애론’ 외 바람예수 2017-05-17 552
» 바람예수글 꽃 사랑 바람예수 2017-05-17 609
11278 바람예수글 애인 바람예수 2017-05-17 564
11277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7 581
11276 바람예수글 사랑의 길 바람예수 2017-05-17 580
11275 바람예수글 이별 바람예수 2017-05-17 586
11274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5-17 571
11273 바람예수글 나무 시인 바람예수 2017-05-17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