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회갑 축시

 

+ 회갑 축시

 

지상에서

나그네 인생길

 

어언 육십 년을

걸어온 당신.

 

때로는 몹시 힘든 날도

있었을 텐데

 

그 동안 참

수고 많이 하셨어요.

 

이제 늦가을로 접어드는

당신의 생

 

고운 단풍으로

물들어 가기를 기원해요.

 

 

+ 환갑

 

올해로 내 나이

어느새 환갑

 

인생을 사계절로 치면

훌쩍 늦가을에 닿은 거다.

 

이제 남아 있는 목숨이

그리 많지 않다

 

삶의 답안을 작성할 시간이

얼마 되지 않는다.

 

너무 서두르지는 말고

침착하게 차분하게

 

사람에게 정말 중요한 일들에

시간과 정성을 쏟도록 하자.

 

 

+ 환갑

 

마음을 욕심 없이

비우면

 

나도 겨울나무같이

무심(無心)한 모습 될 수 있을까.

 

마음을 텅

비우고 또 비우면

 

나도 허공같이

자유로울 수 있을까.

 

뭔가 가득해서

더 이상 채울 수 없는 잔보다는

 

빈 잔이 더욱 아름답다는 걸

가슴 깊이 느껴 가는.

 

지금껏 이룬 것 하나 없어

마치 빈 잔 같은

 

내 인생이 그래도 싫지만은 않은

어느새 내 나이 예순하나.

 

 

+ 회갑을 자축하는 시

 

정말이지 꿈만 같다

내 나이 예순 하고도 하나

 

이렇게 긴 세월을

어느새 지상에서 살아왔다니.

 

남들에게 자랑할 만하게

이룬 것 하나 없고

 

인생이라는 게 도대체 뭔지

아직도 모르겠는데.

 

그래도 뒤돌아보면

감사할 일이 산더미 같아

 

죽도록 괴로운 때도 있었지만

즐겁고 행복할 때가 더 많았네.

 

이제는 깊은 늦가을에 접어든

나의 생이기에

 

얼마쯤 남았을 목숨을 갖고서는

참 사람답게 살아보리라.

 

사랑할 것 더욱 사랑하고

용서할 것 바삐 용서하면서

 

나머지 나그네 인생길

가벼운 마음으로 걸어가리라.

 

 

+ 초록의 생 환갑 축시

 

육십 년 전

네가 세상에 오던 날도

 

오늘같이 나무마다

초록 물결이었을 거야.

 

보고 또 보아도

조금도 싫증나지 않는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생명의 빛깔.

 

이 활기찬 기운을

가득 받고 태어나서일까

 

지금껏 한 그루 나무같이

굳세었던 너의 생.

 

바다로 굽이도는 강물처럼

아직 갈 길 멀어도

 

끝내 넌 다 잘해낼 거야

초록 영혼의 힘으로.

 

 

+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꽃은 자기가

얼마나 예쁜 줄을 모른다

 

때가 되면 피어

한철 세상의 빛으로 살다가

 

조용히 지면 그뿐

자신의 존재를 뽐내지 않는다.

 

나무는 자기가

얼마나 멋있게 사는 줄을 모른다

 

조금도 서두름 없이 해마다

남몰래 나이테 하나 지으면서

 

거친 세상의 그늘이 되면 그뿐

나 여기 있다고 큰소리치지 않는다.

 

이 땅에 태어나 지금까지

예순 한 해 동안의 인생길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일도 없고

누구와 등지는 일도 없이

 

남들보다 앞서 가겠다고

안달 떠는 일도 없이

 

그냥 자기다운 삶의 속도와 빛깔로

한 걸음 한 걸음 디뎌

 

이제는 잘 숙성된 포도주같이

좋은 향기가 묻어나는

 

너의 생은 참

아름답고도 아름답구나.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47 바람예수글 <부부의 날에 읽는 시 모음> 정연복의 ‘잠자는 아내에게 쓰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5-21 43
11346 바람예수글 <부부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부부’ 외 바람예수 2017-05-21 43
11345 바람예수글 <부부의 날 특집 시 모음> 정연복의 ‘부부의 사랑노래’ 외 바람예수 2017-05-21 40
11344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 시 모음> 정연복의 ‘초록 나무에게’ 외 바람예수 2017-05-21 43
11343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같이 바람예수 2017-05-21 36
11342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에게 바람예수 2017-05-21 37
11341 바람예수글 생의 연주 바람예수 2017-05-21 40
11340 바람예수글 낙엽의 오솔길 바람예수 2017-05-21 40
11339 바람예수글 선인장 바람예수 2017-05-21 33
11338 바람예수글 <찰나 시 모음> 정연복의 ‘시간의 얼굴’ 외 바람예수 2017-05-20 56
11337 바람예수글 <지금 이 순간 시 모음> 정연복의 ‘이 순간’ 외 바람예수 2017-05-19 55
11336 바람예수글 <영원 시 모음> 정연복의 ‘순간과 영원’ 외 바람예수 2017-05-19 58
11335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5-19 51
11334 바람예수글 <장미와 안개꽃 시 모음> 정연복의 ‘안개꽃과 장미’ 외 바람예수 2017-05-19 58
11333 바람예수글 <가난 시 모음> 정연복의 ‘가난한 연인들을 위한 시’ 외 바람예수 2017-05-19 59
11332 바람예수글 <심장 시 모음> 정연복의 ‘심장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5-19 52
»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회갑 축시’ 외 바람예수 2017-05-19 54
11330 바람예수글 나무의 생 바람예수 2017-05-19 58
11329 바람예수글 구원 바람예수 2017-05-19 61
11328 바람예수글 대추차 바람예수 2017-05-18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