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장

바람예수글 조회 수 169 추천 수 0 2017.05.21 09:32:14



 선인장 / 정연복

 

나의 온몸에

날카롭게 돋친 가시들

 

결코 남을

찌르기 위함이 아니다.

 

사막의 악조건 속에서도

끝내 살아남기 위해

 

날이면 날마다 갈고 닦은

서슬 푸른 생명 의지

 

눈에 보이지 않게 자라

굳센 가시로 돋아난 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54 바람예수글 <음악과 인생 시 모음> 정연복의 ‘운명 교향곡’ 외 바람예수 2017-05-22 199
11353 바람예수글 나비의 연애론 바람예수 2017-05-22 188
11352 바람예수글 러브스토리 바람예수 2017-05-22 177
11351 바람예수글 백지수표 바람예수 2017-05-22 175
11350 바람예수글 간단한 질문 바람예수 2017-05-22 178
11349 바람예수글 풍선 바람예수 2017-05-22 209
11348 바람예수글 물같이 바람같이 바람예수 2017-05-21 173
11347 바람예수글 시와 돈 바람예수 2017-05-21 165
11346 바람예수글 오아시스 바람예수 2017-05-21 177
11345 바람예수글 사랑의 시간 바람예수 2017-05-21 176
11344 바람예수글 <부부의 날에 읽는 시 모음> 정연복의 ‘잠자는 아내에게 쓰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5-21 179
11343 바람예수글 <부부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부부’ 외 바람예수 2017-05-21 178
11342 바람예수글 <부부의 날 특집 시 모음> 정연복의 ‘부부의 사랑노래’ 외 바람예수 2017-05-21 175
11341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 시 모음> 정연복의 ‘초록 나무에게’ 외 바람예수 2017-05-21 170
11340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같이 바람예수 2017-05-21 177
11339 바람예수글 초록 나무에게 바람예수 2017-05-21 175
11338 바람예수글 생의 연주 바람예수 2017-05-21 178
11337 바람예수글 낙엽의 오솔길 바람예수 2017-05-21 178
» 바람예수글 선인장 바람예수 2017-05-21 169
11335 바람예수글 <찰나 시 모음> 정연복의 ‘시간의 얼굴’ 외 바람예수 2017-05-20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