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영혼

바람예수글 조회 수 158 추천 수 0 2017.06.18 16:09:32



 몸과 영혼 / 정연복 

 

한동안 밥을 먹지 못해

굶주린 몸

 

영양실조를 지나

이윽고 숨이 끊어진다.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하는 영혼

 

차츰 시들해지다가

마침내 쓰러져 죽는다.

 

세상에는 육신이 허기진

사람들이 많이 있다

 

영혼이 목마르고 주린

사람들은 더 많을지 모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몸과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158
11656 바람예수글 자연의 삶 바람예수 2017-06-18 144
11655 바람예수글 초록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150
11654 바람예수글 <옹달샘 시 모음> 정연복의 ‘옹달샘’ 외 바람예수 2017-06-16 171
11653 바람예수글 <6월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6월의 작은 기도’ 외 바람예수 2017-06-16 177
11652 바람예수글 6월의 작은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167
11651 바람예수글 옹달샘 바람예수 2017-06-16 180
11650 바람예수글 지는 장미의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180
11649 바람예수글 6월의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177
11648 바람예수글 6월의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177
11647 바람예수글 6월의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181
11646 바람예수글 <불안 시 모음> 정연복의 ‘생각’ 외 바람예수 2017-06-15 177
11645 바람예수글 <뒷모습 시 모음> 정연복의 ‘당신의 모습’ 외 바람예수 2017-06-15 188
11644 바람예수글 <정열 시 모음> 정연복의 ‘태양의 삶’ 외 바람예수 2017-06-15 190
11643 바람예수글 산의 자식들 바람예수 2017-06-15 176
11642 바람예수글 행복과 불행 바람예수 2017-06-15 177
11641 바람예수글 행복한 트라우마 바람예수 2017-06-15 183
11640 바람예수글 <강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강과 바다’ 외 바람예수 2017-06-15 189
11639 바람예수글 번데기 바람예수 2017-06-15 186
11638 바람예수글 긍정적인 삶 바람예수 2017-06-15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