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영혼

바람예수글 조회 수 291 추천 수 0 2017.06.18 16:09:32



 몸과 영혼 / 정연복 

 

한동안 밥을 먹지 못해

굶주린 몸

 

영양실조를 지나

이윽고 숨이 끊어진다.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하는 영혼

 

차츰 시들해지다가

마침내 쓰러져 죽는다.

 

세상에는 육신이 허기진

사람들이 많이 있다

 

영혼이 목마르고 주린

사람들은 더 많을지 모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73 바람예수글 <태아 시 모음> 정연복의 ‘임신부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06-19 332
11672 바람예수글 <사랑의 소원 시 모음> 정연복의 ‘소원’ 외 바람예수 2017-06-19 303
11671 바람예수글 <소원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나의 소원’ 외 바람예수 2017-06-19 313
11670 바람예수글 <여름 기도 모음> 정연복의 ‘6월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7-06-19 315
11669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7-06-19 292
11668 바람예수글 볼품 바람예수 2017-06-19 271
11667 바람예수글 이상한 꽃 바람예수 2017-06-19 301
11666 바람예수글 <장미 시 모음> 정연복의 ‘장미’ 외 바람예수 2017-06-19 317
11665 바람예수글 장미 바람예수 2017-06-19 285
11664 바람예수글 소원 바람예수 2017-06-19 298
11663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7-06-19 314
11662 바람예수글 나무 바람예수 2017-06-19 303
11661 바람예수글 꽃 앞에서 바람예수 2017-06-18 318
11660 바람예수글 도둑고양이 바람예수 2017-06-18 318
11659 바람예수글 <몸과 영혼 시 모음> 정연복의 ‘꽃 몸’ 외 바람예수 2017-06-18 309
11658 바람예수글 몸과 정신 바람예수 2017-06-18 310
» 바람예수글 몸과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291
11656 바람예수글 자연의 삶 바람예수 2017-06-18 278
11655 바람예수글 초록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288
11654 바람예수글 <옹달샘 시 모음> 정연복의 ‘옹달샘’ 외 바람예수 2017-06-16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