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꽃

바람예수글 조회 수 483 추천 수 0 2017.06.19 11:44:30



 이상한 꽃 / 정연복

 

남들의 눈에는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

 

내 눈에는

너무너무 예쁘다.

 

슬쩍 보기만 해도

눈이 번쩍 뜨일 만큼

 

어떨 때는 심장이

멈출 지경으로 예쁘다.

 

사랑의 일에 더디고

목석같은 사내였던 내게

 

불면의 그리움을

가져다준 꽃.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매양 눈앞에 아른거리는

이상한 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25 바람예수글 <여름 기도 모음> 정연복의 ‘6월의 기도’ 외 바람예수 2017-06-19 458
11624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7-06-19 450
11623 바람예수글 볼품 바람예수 2017-06-19 436
» 바람예수글 이상한 꽃 바람예수 2017-06-19 483
11621 바람예수글 <장미 시 모음> 정연복의 ‘장미’ 외 바람예수 2017-06-19 477
11620 바람예수글 장미 바람예수 2017-06-19 415
11619 바람예수글 소원 바람예수 2017-06-19 457
11618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7-06-19 461
11617 바람예수글 나무 바람예수 2017-06-19 472
11616 바람예수글 꽃 앞에서 바람예수 2017-06-18 485
11615 바람예수글 도둑고양이 바람예수 2017-06-18 465
11614 바람예수글 <몸과 영혼 시 모음> 정연복의 ‘꽃 몸’ 외 바람예수 2017-06-18 450
11613 바람예수글 몸과 정신 바람예수 2017-06-18 462
11612 바람예수글 몸과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447
11611 바람예수글 자연의 삶 바람예수 2017-06-18 427
11610 바람예수글 초록 영혼 바람예수 2017-06-18 436
11609 바람예수글 <옹달샘 시 모음> 정연복의 ‘옹달샘’ 외 바람예수 2017-06-16 490
11608 바람예수글 <6월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6월의 작은 기도’ 외 바람예수 2017-06-16 467
11607 바람예수글 6월의 작은 기도 바람예수 2017-06-16 440
11606 바람예수글 옹달샘 바람예수 2017-06-16 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