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나무

바람예수글 조회 수 346 추천 수 0 2017.07.17 09:16:27



 꽃과 나무 / 정연복

 

꽃이나 나무를

가만히 보고 있으면

 

불안하거나 초조한 기색이

전혀 없다.

 

그냥 자기다운

모습으로 있으면 되니까

 

달리 욕심 부릴 일도 없고

걱정할 것도 없이.

 

꽃은 꽃대로

나무는 나무대로

 

꾸밈없이 자연스럽게

행복하게 살아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97 바람예수글 <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07-17 333
11896 바람예수글 <장대비 시 모음> 정연복의 ‘장대비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7 351
11895 바람예수글 장대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341
» 바람예수글 꽃과 나무 바람예수 2017-07-17 346
11893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350
11892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347
11891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339
11890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335
11889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350
11888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371
11887 바람예수글 막걸리 시인 바람예수 2017-07-15 359
11886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7-07-15 351
11885 바람예수글 동무 바람예수 2017-07-15 349
11884 바람예수글 느낌 바람예수 2017-07-15 365
11883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363
11882 바람예수글 소낙비 바람예수 2017-07-15 364
11881 바람예수글 짜장면 바람예수 2017-07-15 373
11880 바람예수글 <하늘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464
11879 바람예수글 <하늘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외 바람예수 2017-07-13 394
11878 바람예수글 하늘에서 보면 바람예수 2017-07-13 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