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

바람예수글 조회 수 448 추천 수 0 2017.07.17 14:32:00


() / 정연복

 

너른 대지 위의

새까만 점 하나 같은

 

개미 한 마리

종종걸음 친다.

 

<오늘도 나는

내 갈 길 간다.

 

아무리 땅이 넓어도

나는 길을 잃지 않는다.>

 

온몸으로 신념에 찬

시를 쓰면서

 

땡볕에 후끈 달구어진 길

거침없이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13 바람예수글 인생 바람예수 2017-07-20 395
11912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바람예수 2017-07-20 399
11911 바람예수글 마음공부 바람예수 2017-07-19 425
11910 바람예수글 <마음공부 시 모음> 정연복의 ‘마음공부’ 외 바람예수 2017-07-19 413
11909 바람예수글 마음공부 바람예수 2017-07-19 414
11908 바람예수글 나무에게 바람예수 2017-07-19 432
11907 바람예수글 그리움 바람예수 2017-07-19 415
11906 바람예수글 아이 선생 바람예수 2017-07-19 415
11905 바람예수글 따뜻한 손 바람예수 2017-07-19 402
11904 바람예수글 흑백사진 바람예수 2017-07-19 388
11903 바람예수글 바람의 말 바람예수 2017-07-18 415
11902 바람예수글 꽃잎 찬가 바람예수 2017-07-18 421
11901 바람예수글 새의 시 바람예수 2017-07-18 416
11900 바람예수글 <시(詩) 모음> 정연복의 ‘흐르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7-18 424
11899 바람예수글 흐르는 시(詩) 바람예수 2017-07-18 426
11898 바람예수글 그리움을 달래는 시 바람예수 2017-07-18 412
11897 바람예수글 너의 나 바람예수 2017-07-18 509
11896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7-07-18 417
11895 바람예수글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439
» 바람예수글 시(詩) 바람예수 2017-07-17 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