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바람예수글 조회 수 350 추천 수 0 2017.07.18 11:38:33



  당신 / 정연복

 

밤이나 낮이나

내가 좋아하는 당신

 

세월이 가면 갈수록

점점 더 좋아지는 당신.

 

예쁘게 피어 있는 꽃을 보면

나도 모르게 생각나고

 

쓸쓸히 지는 꽃을 보면서는

더 많이 생각나는 당신.

 

다른 사람들의 눈에는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내 눈에는 꼭

한 송이 꽃 같아 보이는 당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02 바람예수글 <시(詩) 모음> 정연복의 ‘흐르는 시’ 외 바람예수 2017-07-18 359
11901 바람예수글 흐르는 시(詩) 바람예수 2017-07-18 358
11900 바람예수글 그리움을 달래는 시 바람예수 2017-07-18 355
11899 바람예수글 너의 나 바람예수 2017-07-18 426
» 바람예수글 당신 바람예수 2017-07-18 350
11897 바람예수글 클로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375
11896 바람예수글 시(詩) 바람예수 2017-07-17 372
11895 바람예수글 이슬비 사랑 바람예수 2017-07-17 376
11894 바람예수글 오락가락 바람예수 2017-07-17 379
11893 바람예수글 <사람의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람의 향기’ 외 바람예수 2017-07-17 352
11892 바람예수글 <장대비 시 모음> 정연복의 ‘장대비에게’ 외 바람예수 2017-07-17 378
11891 바람예수글 장대비에게 바람예수 2017-07-17 361
11890 바람예수글 꽃과 나무 바람예수 2017-07-17 371
11889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7-07-16 380
11888 바람예수글 십 년 바람예수 2017-07-16 371
11887 바람예수글 꽃과 나 바람예수 2017-07-16 364
11886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7-07-16 364
11885 바람예수글 목숨 바람예수 2017-07-16 368
11884 바람예수글 장대비 바람예수 2017-07-15 399
11883 바람예수글 막걸리 시인 바람예수 2017-07-15 378